국토교통부는 환경부와 공동으로 주최하는 2015년 ‘세계 물의 날(World Water Day)’ 기념식을 20일 오후 2시부터 경상북도 경주시 경주화백컨벤션센터(HICO)에서 개최합니다.



‘세계 물의 날’은 UN이 물의 소중함을 알리고 인류의 생존을 위한 물 문제 해결에 전세계의 동참을 호소하기 위해 1992년 열린 제47차 총회에서 지정하여 선포한 날입니다.



우리나라에서는 1995년부터 ‘세계 물의 날’ 기념식을 개최해 오고 있으며, 특별히 이번 기념식은 4월 12일부터 대구·경북에서 열리는 ‘제7차 세계 물포럼’의 사전 분위기 조성과 성공을 다짐하는 의미에서 천년의 고도 경주에 위치한 화백컨벤션센터(HICO)에서 개최합니다.



올해 UN이 정한 물의 날 주제는 ‘물과 지속 가능한 발전(Water and Sustainable Development)’입니다.



이번 기념식에는 이완구 국무총리, 윤성규 환경부 장관, 김경식 국토교통부 제1차관, 김관용 경북도지사, 권영진 대구광역시장, 최양식 경주시장을 비롯해 시민단체, 기업, 학계 관계자 등 2,300여명이 참석할 예정입니다.



기념식에서 이완구 국무총리는 그간 물 관리 발전에 기여한 16명에게 정부포상을 수여합니다.



허준행 연세대학교 토목환경공학과 교수는 1996년 6월 제정된 자연재해대책법에 근거해 시행한 재해영향평가서 제1호를 작성하고 강우빈도 해석프로그램(FARD)을 독자 개발한 공로로 국민훈장을 받습니다.



이번 ‘세계 물의 날’을 기념하여 전국적으로 689개 기관에서 17만  여명이 참여해 기념식, 학술대회, 사진전, 사생대회, 나무 심기, 생태 탐방 및 시민 체험활동 등이 열립니다.



국토부는 최근 기후변화로 인해 가뭄 등 기상이변이 빈발하고 피해를 입는 인구가 증가함에 따라 이번 ‘세계 물의 날’과 ‘세계 물 포럼’ 행사의 의미가 더욱 커질 것으로 기대했다. 또한, 국토부는 다양한 물 관련 행사를 통해 우리나라의 물 산업이 세계시장으로 진출할 수 있는 길이 열리도록 노력하고 있습니다.



특히 지구촌 최대 규모 물 관련 행사로 ‘물의 올림픽’이라 불리는 ‘제7차 세계 물포럼’은 170여 개국의 정상과 장․차관급, 국제기구, 학계, 기업인, 시민단체 등 3만 5,000여 명이 참석하여 우리나라의 물산업과 물관리 역량을 세계에 보여줄 수 있는 행사로 기대를 받고 있습니다.



물포럼 본 행사는 ▵주제별 과정, ▵정치적 과정, ▵과학기술 과정, ▵지역별 과정의 4개 주요과정과 ▵시민 포럼 ▵동시행사(Side event)를 포함해 모두 400여 개로 구성된 세계물포럼 역대 최대 세션과 각종 부대행사로 구성되며, 4월 12일 개회식을 시작으로 대구에서는 주제별 과정과 과학기술 과정 및 엑스포(Expo), 경주에서는 정치적 과정과 지역별 과정 및 시민포럼이 동시에 진행됩니다.



국토부 관계자는 3월 ‘세계 물의 날’과 4월 ‘세계 물포럼’ 행사를 계기로 물에 대한 국민들의 관심을 더욱 높이고, 물 선진국으로서의 우리나라 브랜드 이미지 제고를 통해 국내기업의 해외진출을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참고. 세계 물의 날 유래 및 그간 주제.hwp



Posted by 국토교통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urbanpark

    물의 소중함을 알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되겠군요!!

    2015.10.13 17:34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