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교통부와 교통안전공단이 자동차의 성능향상(튠업튜닝)이나 취향에 따른 외관단장(드레스업 튜닝)을 위한 튜닝 수요를 적극적으로 창출하고 건전한 튜닝문화를 정착하기 위한 일환으로 자동차 튜닝 문화교실을 연중 개설·운영합니다.



지난 4월2일 광주 조선이공대학교 학생과 4월10일 경찰 및 지자체 공무원 대상으로 두 차례 튜닝 문화교실을 시범운영한 결과 자동차 튜닝에 대한 관심과 호응도가 높은 것으로 나타나 튜닝에 관심있는 일반인을 대상으로 전국적으로 무료강좌를 확대 운영하게 되었습니다.





자동차 튜닝문화교실은 올해 4월부터 전국 자동차관련 대학교, 교통안전공단 전국 58개검사소 교통안전교육센터(경북 상주)에서 연중 개최되며, 지난해 규제완화 이후 변경된 튜닝 법령, 절차·방법 및 최신 동향 등에 대하여 교통안전공단 등 튜닝전문가로부터 설명을 듣고 실제 체험하는 프로그램도 진행될 예정입니다.



자동차 튜닝 문화교실의 구체적인 일정과 장소는 4월중 교통안전공단 홈페이지(www.ts2020.kr)에 게재될 예정입니다.





국토교통부 김용석 자동차선진화기획단장은 “이번 자동차 튜닝 문화교실 개설은 튜닝 수요를 적극적으로 창출하기 위해 기획되었고, 지난해 캠핑카 튜닝허용 등 규제완화를 통해 튜닝의 수요가 증가하고 있는 추세이며 앞으로도 제작단계별 자기인증제 도입 등을 통해 튜닝시장의 규모 확대를 위해 적극 노력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Posted by 국토교통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urbanpark

    우와 참 재미있는 수업이었겠군요!

    2015.10.13 00:39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