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 세계물포럼 조직위원회(위원장 이정무)는 제7차 세계물포럼이 “Water for Our Future”를 슬로건으로 4월 12일부터 17일까지 6일간 대구와 경북 경주에서 개최된다고 밝혔습니다.

 


12일 오후 2시 대구(EXCO)에서 열리는 개회식에는 박근혜 대통령, 각국 각료, 국회의원, 물 관련 기업 대표, 전문가, 시민 등 3,000여 명이 참석 가운데, 이정무 조직위원장의 개회사, 권영진 대구시장과 김관용 경북지사의 환영사 등 주요 인사들의 연설과 새로운 물의 시대를 기원하는 기념공연 등으로 진행됐습니다.

 


이번 세계물포럼은 역대 최대 규모*인 400여 개 세션으로 구성되며, 대구에서는 주제별과정, 과학기술과정, 엑스포가, 경주에서는 정치적과정, 지역별과정, 시민포럼이 각각 열리게 됩니다.

 * 6차 세계물포럼(2012년, 프랑스 마르세유) : 총 320여 개 세션

 


세계물포럼의 핵심적인 과정인 주제별과정은 기후변화, 재해, 에너지 등 16개 대주제 하에 총 135개의 세션으로 구성되며, 고위급 인사 등이 참여하는 특별세션을 통해 물 문제 해결을 위한 재원조달방안, 물과 지속가능발전목표 등 다양한 이슈들을 논의할 예정입니다.

 

 

정치적과정장관급회의, 국회의원회의, 지방정부회의 나뉘어 총 30개의 세션 진행되며, 각 회의별로 지구촌 물 문제 해결을 위한 정치적 의지를 결집하는 선언문을 채택하게 됩니다.

 

 

특히, 100여 개국의 장관급 인사가 참석하는 장관급 회의에서는 물과 위생, 기후변화, 지속가능한 물 관리 등 8개 주제*의 라운드테이블을 열어 정부차원의 해법을 논의합니다.

* 충분하고 안전한 물 확보, 통합 수자원 관리, 물-식량-에너지 결합, 기후변화 적응과 물 관련 재해 위험 관리 등

 

 

우리나라의 제안으로 제7차 세계물포럼에서 신설된 과학기술과정에서는 효율적 물 관리, 스마트 물 관리, 폐수 재이용 기술 등을 주제로 총 38개의 세션 열립니다.

 


지역별 물 관련 현안을 논의하는 지역별과정 아시아태평양, 유럽, 아프리카, 아메리카 등 7개 지역별 총 27개의 세션이 개최되며, 물 부족 등 각 지역별 현안들이 심도 있게 논의됩니다.

 


그밖에, 시민사회가 주체가 되는 시민포럼에서는 물과 여성, 물과 인권, 세계 어린이 물포럼, 대학생 물 의회 등 64개의 프로그램을 진행하고, 각국 정부, 국제기구, 학회, 연구기관 등이 자체적으로 구성․운영하는 동시 행사도 총 96개가 개최됩니다.

 


이번 세계물포럼은 지금까지 논의된 물 문제 해법(Solutions)의 ‘실행(Implementation)’을 목표로 다양한 특별프로그램을 마련하였습니다.

 


물 문제 해결에 있어 각국의 우수한 정책사례를 공모한 워터 쇼케이스(Water Showcase)와 첨단기술을 활용한 혁신적 방안을 제시하는 월드 워터 챌린지(World Water Challenge)가 대표적입니다.

 


이들 공모 프로그램을 통해 선정된 최우수작 각 1편에는 제7차 세계물포럼의 특별상인 대구․경북 워터 프라이즈(상금 각 3천만 원)가 수여됩니다.

 


분야별 물 관련 과학기술의 과거, 현재, 미래를 분석한 물 백서(White Paper)가 세계물포럼 최초로 발간되며, 베올리아(Veolia), 수에즈(Suez), K-water 등 국제적 물 관련 기업의 CEO가 참여하여 기업의 역할을 논의하는 CEO 이노베이션 패널(Innovation Panel)도 개최됩니다.

   * 베올리아 워터(매출 20조9000억원)와 수에즈(매출 10조9000억원)는 세계 1, 2위 점유하는 프랑스의 다국적 물 기업



대구 엑스코(EXCO)에서는 39개국 294개 기업과 기관이 참여하는 물 엑스포(총910부스; 국내 112개사 479부스, 해외 182개사 431부스)가 열립니다.

 

 

특히, 이번 엑스포는 17개의 국가관을 중심으로 각국의 물 관련 정책 및 산업 역량을 홍보하고 전시하는 ‘물 전시 올림픽’ 콘셉트로 조성되며, 우리나라는 종합적인 물 관리 정책과 기술을 알리기 위해, 국토부·환경부·외교부·농식품부·해수부·국민안전처·기상청 등 7개 부처가 합동으로 한국관을 조성해 운영합니다.

 

 

물을 소재로 한 영화제, 사진 전시회, 한류 콘서트 등 다양한 문화행사를 마련해 물 전문가 뿐 아니라 지역 주민과 일반 국민들의 참여도를 높이고, 해외 참석자들에게 우리의 우수한 관광자원을 알릴 수 있는 지역 관광 프로그램도 운영합니다. 

 

 

IT기술을 활용하여 포럼 참가자들이 행사 프로그램, 교통, 숙박, 관광 등의 정보를 손쉽게 접할 수 있는 모바일 웹서비스를 제공하고, 중요 세션을 실시간 인터넷 중계(라이브 스트리밍) 하는 서비스도 제공합니다.

 

 

행사 참가자의 이동편의를 위해 서울-대구, 서울-경주간 KTX운행과 인천공항발 KTX의 신경주역 정차를 확대하는 등 교통편을 늘립니다.

 

 

공항, 역, 행사장, 숙박지 등 주요 거점 간 34개 노선에 650여 대의 셔틀버스 투입하고, 주요수송로 교통상황을 실시간 모니터링 하는 등 원활한 수송을 위한 대책도 적극 추진됩니다.



또한, 안전한 행사를 위해 경찰, 지자체 등 유관기관 합동으로 안전대책본부가 설치·운영됩니다.

 

 

2015 세계물포럼 조직위원장(이정무)은 “2015년은 UN이 정한 새천년개발목표(Millennium Development Goals, MDGs)가 종료되고, 향후 15년간 인류의 새로운 발전방향을 제시하는 지속가능발전목표(Sustainable Development Goals, SDGs)가 채택되는 중요한 해”임을 강조하며, “이번 제7차 세계물포럼이 지구촌 물문제의 실질적인 해결을 위한 전환점이 될 수 있도록 국민들께서 관심을 갖고 물 문제 해결에 적극 동참해 줄 것”을 당부했습니다.

 

< 2015 대구경북 세계물포럼 - 7th World Water Forum(JYJ) >

 

대통령, 세계 물 포럼 개회식 참석 ▶ http://me2.do/xEz3LaTl


Posted by 국토교통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따람

    잘읽었습니다.

    2015.07.05 15:01 [ ADDR : EDIT/ DEL : REPLY ]
  2. urbanpark

    전 세계가 물관리에 더욱 힘쓸 수 있기를 바랍니다!

    2015.10.13 00:38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