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월 1일 부터 평택~시흥 민자 고속도로통행료200원 인하되고, 앞으로 통행료 인상도 제한됩니다. 국토부는 오는 30일 사업시행자와 이러한 내용이 담긴 변경실시협약을 체결합니다.


통행료는 5월 1일부터 승용차(1종) 기준 최장거리(서평택~월곶, 42.6km) 통행 시 기존 3,100원에서 2,900원으로 인하(6.5%↓) 됩니다. 


   * 인천에서 평택으로 출퇴근하는 경우 연간 약 10만 원의 가계 부담 감소

   * 5종 화물차는 기존 5,200원에서 4,900원으로 300원 인하



 < 평택~시흥 고속도로 위치도 >


또한, 당초에는 매년 물가상승률을 반영하여 통행료를 조정하기로 되어 있었으나, 앞으로는 3년 주기로 통행료를 조정하고, 조정 비율도 3년간 최대 6.12%(연평균 2%)로 제한하기로 했습니다.


이번 통행료 인하와 통행료 인상 제한에 따라 앞으로 28년간(‘15~’43년) 이용자의 통행료 절감액약 3,700억 원에 이를 것으로 예상됩니다.


평택~시흥 고속도로는 서해안 고속도로의 정체를 해소하기 위해 추진되어 2013년 3월 개통한 이후, 하루 평균 약 6만 대의 차량이 이용하고 있습니다. 


기존 서해안고속도로의 같은 구간을 이용할 때 보다 주행거리가 3.8km 짧고, 주행시간이 15분 정도 단축되어 연간 약 1,500억 원의 물류비를 절감하는 효과가 있습니다.

 


 <이용자의 통행료 부담 전·후 비교>



특히, 평택~시흥 고속도로는 최소운영수입보장(MRG) 약정이 없는 최초의 민자 고속도로이며, 통행료는 도로공사에서 운영하고 있는 재정 고속도로와 비슷한 수준(1.1배)으로 국가 재정과 이용자 부담을 완화시킨 성공적인 민자 도로로 평가되고 있습니다.


또한, 송산포도 휴게소에 위치한 주유소는 2013년 개통 이후 지금까지 전국 고속도로 최저가격으로 운영하고 있으며, 이로 인한 이용자들의 유류비 절감액이 약 100억 원에 이릅니다.


이번 협약 변경은 최근의 저금리 금융환경을 반영하여 차입금 이자율을 낮춤에 따라 발생한 금융비용 절감액 등을 통행료 인하 등 공익적 목적으로 사용하기로 양자가 합의했습니다.


용인~서울 고속도로, 인천공항 고속도로 등도 협약 변경을 위한 협상을 진행 중이고, 나머지 사업에 대해서도 이용자들의 통행료 부담을 완화하고 재정을 절감할 수 있는 방안을 검토․추진할 계획입니다.




참고.평택~시흥 고속도로 위치도 및 이용자 통행료 부담 전후 비교.pdf


참고.평택~시흥 고속도로 위치도 및 이용자 통행료 부담 전후 비교.hwp



Posted by 국토교통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따람

    좋은 소식이네요

    2015.07.05 14:57 [ ADDR : EDIT/ DEL : REPLY ]
  2. 글세요. 저는 고속도로 요금 인하에 매우 회의적입니다. 통행료가 인하되거나 무료화가 되면 차들이 많아져서 결국 연비도 안나오고 시간도 잡아먹게 됩니다. 다시 말해서 공유지의 비극이 발생하는 것이지요. 많은 사람들이 고속도로 요금이 현실화가 되는만큼 소요시간도 빨라지고 요금으로 지불된 비용은 향상된 연비로 되돌아온다는 사실을 간과합니다. 고속도로 요금 인하가 좋은 것이 아닙니다. 민자고속도로는 물론이거니와 한국도로공사 소속의 고속도로도 원가와 이윤을 분석해서 산출된 현실화 된 통행료 징수가 시급합니다.

    2015.08.11 21:57 [ ADDR : EDIT/ DEL : REPLY ]
  3. 앞으로 평택에서 시흥까지 더욱 빨라지겠네요!

    2015.10.12 23:51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