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 간 초청형식 일변도‘개도국 항공종사자 교육’이 실시되었으나, 올 하반기부터는 아프리카 지역을 처음으로 현지방문을 통한교육방식이 새롭게 도입됩니다. 



국토교통부는 현지시간으로 5.19일 09시40분(한국시간 16:40)에 모잠비크(마푸토)에서 이러한 내용의 양해각서(MOU)국토부와 국제민간항공기구(ICAO)간 체결했다고 밝혔습니다.



이번 양해각서(MOU)는 ‘14년 10월, 국제민간항공기구(ICAO) 사무총장(레이몬드 벤자민)이 방한했을 때 국토부에 아프리카 지역으로 항공 훈련교관파견하여 줄 것을 요청하여 추진되었습니다.



국토부도 그간의 초청 방식 외에 현지 교육 등 새로운 방식의 개도국 항공종사자 교육이 필요하다는 인식 하에 이 양해각서(MOU)를 체결하게 되었습니다. 이에 따라, ‘15년 하반기 실시 예정인 아프리카 지역 항공인력 양성교육현지에서 진행하는 첫 번째 사례입니다.



이번 양해각서(MOU) 체결은 아프리카 국가들의 항공관련 역량을강화하여 국제민간항공의 균형발전도모하기 위한 것으로, 연간 교육계획 수립, 훈련프로그램 개발, 교관선발 및 파견 등의 교육내용에 관한 사항은 국토부가, 교육훈련 수요조사, 교육생 선발, 현지 교육기관 섭외 등 교육에 필요한 행정적 지원은 국제민간항공기구(ICAO)가 담당하도록 하고 있습니다.



국토부는 우리나라 위상(항공운송 세계6위 등)에 걸맞은 항공외교항공산업 수출 지원을 목적으로 ‘01년부터 개도국 항공종사자 초청 교육훈련을 시행해 오고 있으며, ‘14년까지 112개국 1,242명의 교육생 배출하는 성과를 거두었습니다.



이번 양해각서 체결 및 현지 교육실시(‘15년 하반기 예정)를 통해 그간의 개도국 항공종사자 교육의 양적성장 뿐만 아니라 현지 수요자 맞춤형 교육제공이라는 질적 성장을 기대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이며, 아프리카 지역의 항공인력 양성 등 그 지역의 항공발전에 실질적인 도움을 제공함으로써 아프리카 지역에서의 우리나라 위상높이는데 도움이 될 것으로 보입니다.



국토교통부 손명수 공항항행정책관은 “앞으로도 우리나라는 기존의 국내초청 교육뿐만 아니라 현지교육과 같은 다양한 방식과 내용의 개도국 항공종사자 교육을 통해 국제민간항공의 균형발전에 기여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붙임) 국토부-ICAO 아프리카 항공훈련 교관파견 MOU체결.pdf


(붙임) 국토부-ICAO 아프리카 항공훈련 교관파견 MOU체결.hwp



Posted by 국토교통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어려운나라를도와주는좋은프로그램이네요
    저도나중에훌륭한사람이되고싶습니다

    2015.05.20 18:47 [ ADDR : EDIT/ DEL : REPLY ]
  2. 아프리카도 우리 국토교통부가 좋아요

    2015.05.20 23:01 [ ADDR : EDIT/ DEL : REPLY ]
  3. 은우짱

    우리나라의 위상도 높이고 도움도 주고 일석이조네요.

    2015.05.22 18:43 [ ADDR : EDIT/ DEL : REPLY ]
  4. 축하합니다!

    2015.05.24 23:29 [ ADDR : EDIT/ DEL : REPLY ]
  5. 좀 어렵지만.
    감사합니다.

    2015.05.26 08:17 [ ADDR : EDIT/ DEL : REPLY ]
  6. 김한솔

    좋은 활동이라 생각합니다.

    2015.05.31 14:16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