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무연수원 신청사 개청…11개 기관 중 6곳 이전 완료


법무연수원(원장 임정혁)은 27일(수) 15시 10분, 충북 진천‧음성 혁신도시 신청사에서 개청식을 가졌다. 이날 행사에는 김주현 법무부차관, 이시종 충청북도시자, 이병석 국회의원, 경대수 국회의원, 옥동석 중앙공무원교육원장, 양복완 국토교통부 공공기관지방이전추진단 지원국장, 진천‧음성 지역주민 등 450여 명이 참석하였습니다.



법무‧검찰 교육의 중추기관인 법무연수원은 충북 혁신도시로 이전하는 공공기관 중 최대규모로서 올해 3월에 이전을 완료하였습니다.


신청사는 지하 1층․지상 4층 규모(17개동, 부지면적 624,025㎡, 건축연면적 63,043㎡)로 2012년 11월에 착공하여 2014년 11월에 준공하였습니다.





법무연수원은 충북혁신도시로의 이전에 발맞추어 혁신적인 첨단 교육시설을 완비하고 교육생의 재충전을 지원하기 위한 자연 친화적인 환경과 체육·문화 시설까지 확충함으로써 교육 효과를 극대화 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앞으로 직무교육 뿐만 아니라 국가관·공직관 교육을 강화하고, 충북지역 대학교수를 초빙하여 인문학 강좌를 개설하는 등 지역 연계 프로그램들을 더욱 확장·발전시킬 예정입니다.




또한 법무연수원은 충북혁신도시로의 이전을 세계적인 교육·연구기관으로 도약하기 위한 계기로 삼고, 


앞으로도 교육 및 법무행정 관련 연구활동과 지역사회 및 어린이 법교육 등 법치주의 전파 및 공유에 힘쓰며, 나아가 국제교류를 통한 법무한류에 기여하기 위해 모든 노력을 다할 계획입니다.




황교안 법무부 장관은 김주현 법무부 차관이 대독한 기념사를 통해 “법무연수원은 ‘생명과 태양의 땅’ 충북혁신도시와 함께 도약”할 것이며, 

   

“헌법가치 수호와 법질서 확립에 이바지할 전문성과 품성을 갖춘 인재를 양성하는데 최선을 다하고, 법무한류를 전파하는 국제적인 경쟁력을 갖춘 교육기관으로 거듭날 것이다.”라고 말하였습니다. 




충북 진천‧음성 혁신도시는 충북 음성군 맹동면, 진천군 덕산면 일대 6.925㎢에 2016년까지 한국고용정보원 등 11개 공공기관이 모두 이전을 완료할 계획이다. 이전이 완료되면 4만2천명 규모의 교육, 문화, 주거 등 정주여건과 자족기능을 갖춘 도시가 됩니다.


    이전완료기관(6):한국가스안전공사(‘13.12), 국가기술표준원(’14.5), 한국소비자원(‘14.6), 

     정보통신정책연구원(’14.6), 한국고용정보원(’14.9), 법무연수원(‘15.3)




국토교통부는 공공기관 지방이전에 차질이 없도록 주택․학교 등 정주여건과 교통․의료 등 각종부대시설을 공공기관 이전 시기에 맞추어 공급해 나가고, 혁신도시를 자족형 지역성장 거점으로 육성하기 위해 산․학․연 클러스터 활성화 지원도 지속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이를 위하여 지난 4월에 충청북도, 진천․음성군, 충북도교육청,  음성교육지원청, 이전기관, 한국토지주택공사(LH) 충북혁신도시 관계자가 참석한 정주여건 현장점검*을 실시하였다.


    * 2016년도 공동 직장어린이집의 차질없는 개원 추진, 혁신도시 버스터미널 설치 추진, 대중교통 노선 확충 및 이용시간대로 버스시간 조정 검토 등



Posted by 국토교통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공공기관 이전이 전국토의 균형발전을 위한 밑거름이 되기를 희망합니다@

    2015.10.11 19:07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