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교통부에서 제작한 여름 하천 레저, 안전 지킴이가 될 ‘홍수 알리미’ 앱을 직접 사용해 보았습니다!


먼저 ‘홍수 알리미’란? 

2014년 12월에 개발을 완료하고 5개월의 시범운영 및 시험을 거쳐 2015년 홍수방재 시기에 국민이 활용할 수 있도록 국토교통부에서 준비한 어플리케이션입니다. 누구나 스마트폰을 통해 홍수정보를 손쉽게 활용할 수 있도록 개발했습니다. 



직접 홍수 알리미를 검색해 앱을 내려 받았습니다. 안드로이드와 IOS 모두 지원 되므로 많은 사람이 이용할 수 있다는 장점이 돋보였습니다. 


처음 앱에 들어갔을 때, 깔끔한 디자인에 감탄했습니다. 첫 번째 줄은 실시간 수문 자료로 구성되어 있는데요. 강수량, 하천수위, 댐, 보, 강우 레이더 등이 실시간 수문 자료 안에 포함되어 있었습니다.


두 번째 줄은 홍수 상황입니다. ‘홍수 알리미’라는 앱의 이름에 걸맞게 홍수예보, 도로철도, 댐 방류, 보방류, 친수지구 등에 대한 정보를 담고 있었습니다.


마지막은 관련 앱 서비스로 손쉽게 연결을 하도록 만들어져 있었습니다.




우선 가장 관심이 가는 콘텐츠들을 클릭하여 들어가 봤습니다. 


‘홍수예보상황’에 들어가면 전국 지도가 뜨고 홍수예보상황을 한눈에 볼 수 있도록 만들어져 있습니다. 초록색 화살표들은 현재 홍수 걱정을 하지 않아도 되는 상황을 뜻합니다. 하지만 홍수 주의보나 경보가 내려진다면 주황색, 빨간색으로 화살표가 변합니다. 어느 지역에 홍수 경보가 내려졌는지를 한눈에 파악할 수 있어 좋았습니다.


‘내 주변 홍수정보’는 가장 기억에 남는 기능입니다. 위치서비스를 켜면 현재 자신의 위치가 뜨며 자신의 위치의 강수량, 수위, 댐, 보 등의 정보에 대해 모두 알 수 있었기 때문입니다.


이것 외에도 실시간 하천수위자료, 실시간 강수량자료는 여름철이면 유용하게 이용할 수 있는 기능입니다. 


한마디로 ‘홍수 알리미’를 써본 느낌은 여름철 필수 앱이라고 말씀드릴 수 있습니다! 무엇보다 어렵지 않은 이용법과 한눈에 파악할 수 있는 콘텐츠들은 남녀노소 가리지 않고 모두에게 도움이 될 것 같습니다. 


여름철에 여행이나 레저를 즐기기 전, 홍수 알리미 앱의 도움을 받아 안전하고 즐거운 여름을 보내는 것을 추천해 드리고 싶습니다.




Posted by 국토교통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