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년 5월 11일, 국토교통부 어린이&대학생 기자들은 정부세종청사에 모여  국토교통부 기자단으로서의 역할을 성실히 수행할 것을 다짐하는 선언문을 낭독하고 국토교통부 장관님의 격려사를 듣는 등, 기자로서의 첫 날갯짓을 힘차게 시작하였다.


전국 각지에서 모인 국토교통부 어린이 기자들은 KTX, 고속버스, 자가용, 비행기, 배 등 다양한 교통수단을 이용하여 발대식에 참석하였다. 설레는 마음으로 오후 1시에 모이기 시작한 기자들은 서로 동료기자들과 인사를 나누며 첫 대면식을 갖게 되었다. 모두 긴장되고 두근거리는 마음으로 발대식 현장에 입장하여 자신의 자리에 앉아 발대식 행사에 열정을 갖고 참여하였다.





발대식 선언과 국민의례를 한 뒤에 국토교통부 홍보 동영상과 해외 기자단 응원 영상을 시청한 어린이 기자단은, 해외 기자단이 응원하는 모습을 보고 난 후, 흐뭇함과 열정, 취재기자로서의 강한 힘을 얻을 수 있었다.


대학생을 대표로 하여, 차성민 기자와 남진희 기자가 선서문을 낭독하였고, 어린이기자단을 대표하여 김한결 기자와 이서희 기자가 선서문을 낭독하였다. 나머지 기자단들은 자리에 일어나서 선서에 동참하면서 기자단으로서 최선을 다할 것을 다짐하였다. 


다음 순서로, 국토교통부 장관님 말씀이 있었는데, 국토교통부 장관님을 향한 박수 소리와 사진기 소리는 끊임없이 이어졌다. 그 후, 장관님과 함께 하는 퍼포먼스가 있었는데, 기자단은 메모지에 자신의 꿈과 국토교통부 기자로서의 다짐과 활동계획을 적었다. 


특히  메모지의 형상으로 만든 <3기 화이팅! ♥>이라는 문구는 기자들의 기자정신을 깨어나게 했고, 아름다운 장관을 연출하였다.


인기가 많았던 국토교통장관님과의 사진 촬영은 시간이 아주 걸렸다. 모두 장관님과 함께 사진을 찍고 싶어 했고 사진을 찍은 기자들은 좋았다고 한다. 특히 어린이 기자단은 장관님과의 사진을 통하여 아름다운 추억을 남겼고 기자로서의 자부심을 갖게 되는 계기를 얻었다.





다음 순서로는, 국토교통부 업무 소개가 이어졌다.  발대식에 참여하기 위해 아침 일찍 일어난 기자들이었었지만, 어느 한 명 피곤한 기색이 없이 모두 국토교통부 업무에 대한 내용을 자신의 수첩에 적으며 기자로서의 취재활동에 열중하였다.



 


 




마지막으로, 기사를 쓰기 위한 사진 찍는 법, 취재기자로서의 열정적 자세, 기자단의 계획 등을 소개하면서 국토교통부 어린이 기자단 발대식을 성황리에 마쳤다.


이상 국토교통부 어린이기자단 3기 추예강 기자였습니다.















Posted by 국토교통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