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년 5월 11일 월요일, 정부세종청사 대강당에서 제3기 국토교통부 대학생·어린이 기자단 발대식이 개최되었습니다. 대학생 기자단으로 선정된 후 첫 공식일정입니다.


대강당에 도착했을 때 ‘토토’와 ‘통통’이가 저를 제일 먼저 반겨주었습니다. 



▲ 토토와 통통이가 반기는 모습(왼쪽부터 토토, 통통)

 

발대식 참석을 확인한 후, 기자단 위촉장과 기자증, 명함을 직접 받게 되었는데요, 개인 명함을 받고 나니, 그때부터 진짜 국토교통부 제3기 대학생 기자단으로서의 의무와 책임감이 다시금 느껴지면서 새로운 포부를 다지게 되었습니다. 


국토교통부 대학생기자단으로서 하루빨리 국민의 피부와 맞닿아 있는 국토교통부의 다양한 정책 현장을 체험하고, 홍보하며 소개하고 싶어졌습니다.     

국토교통부 발대식의 서막은 국토교통부의 홍보영상과 함께 시작되었습니다. 홍보영상에는 “살기 좋은 국토, 편리한 국토”를 향한 국토교통부의 그동안의 노력과 결과, 목표 등이 담겨있었습니다. 


이어 해외 국토교통부 제3기 기자단의 응원 영상이 있었습니다. 비록 타지에서 전해온 영상이었지만 그들의 포부와 의지에서 현지에 있는 것 같은 생생함이 느껴졌습니다.



▲ 제3기 국토교통부 해외기자단의 응원 영상

   

▲ 대학생·어린이 기자단 대표 선서



대학생·어린이 기자단을 대표하여 대학생 두 명, 어린 두 명 총 4명의 대표자분들의 대표자 선서가 있었습니다. 8개월 동안 대학생·어린이 기자단으로서 성실히 활동에 임하며, 생활 속 정책현장들을 많이 경험하고 국민에게 쉽게 소통할 수 있는 기자가 되기를 다짐했습니다.  

    

▲ 국토교통부 유일호 장관님의 인사말



대표자 선서 이후 유일호 장관님의 인사말이 있었습니다. 장관님은 대학생·어린이 기자단 에게 “그동안 TV나 신문, 책을 통해 간접적으로만 접했던 전국의 다양한 정책현장들을 직접 눈으로 확인하고 체험할 것을 정말 강력히 추천한다.”라는 말씀을 남기셨습니다. 


장관님의 말씀대로 기자단을 통해 다양한 정책현장들을 경험함으로써 더욱 더 넓은 견문이 생기면, 이를 알려야겠다는 생각을 했습니다. 이후 장관님과 함께하는 퍼포먼스가 이어졌습니다. 자신의 꿈과 기자단으로서의 희망찬 포부가 적힌 포스트잇으로 “3기 파이팅!♥”이란 희망의 메시지를 완성했습니다.



▲ 국토교통부의 희망찬 포부와 메시지들이 적혀있다


▲ 희망의 메시지를 붙이고 있는 국토교통부 대학생 기자의 모습


▲ 장관님과 제3기 국토교통부 대학생·어린이 기자단이 함께 찍은 단체사진



장관님과 기자단의 단체 사진을 끝으로 2부가 시작되었습니다. 2부는 국토교통부 소개와 기자단 활동 소개, 기사 쓰는 TIP을 소개하셨습니다. 현재 국토교통부는 2차관 5실 4국 17관 81과 2팀으로 정원 977명의 직원이 있는 정부부처입니다. 


조화로운 국토 발전과 편리한 교통서비스, 국민주거 안정을 위해 일하며 국민이 행복한 나라를 실현하기 위해 각종 정책을 추진하고 있습니다. 



▲ 국토교통부 MI(Ministry Identity)소개와 캐릭터 소개

    

▲ 국토교통부 기자단의 역할과 소개를 하고 있다


▲ 우수기자 선정기준에 대한 설명



2부를 끝으로 국토교통부 발대식이 모두 끝났는데요. 앞으로 국토교통부 제3기 기자단으로서 국토 교통과 항만, 주거 등 다양한 분야의 정책현장들을 직접 뛰어다니며 국민들에게 조금 더 쉽게 국토교통부의 유익한 정보와 정책들을 전달하는 기자가 되겠다고 다짐했습니다. 


앞으로도 국토교통부 제3기 대학생·어린이 기자들에게 많은 관심과 사랑 부탁드립니다.  









                                   

Posted by 국토교통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