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년 5월 11일, 정부세종청사 국토교통부 옆 대강당에서 제3기 국토교통부 대학생·어린이 기자단 발대식이 개최되었습니다. 합격자 발표 이후 첫 공식모임인 만큼 세종특별자치시로 향하는 고속버스에서 저는 기대감과 긴장감을 동시에 느꼈습니다. 대강당 입구에 도착하니, 통통이와 토토가 대학생 기자단과 어린이 기자단을 맞이해주었습니다.


 

▲토토, 통통이와 사진을 찍는 어린이 기자의 모습

 

사진을 찍은 후, 출석체크를 하면서 국토교통부 기자단 활동을 하며 유용하게 사용할 명함, 기자증, 위촉장 등을 받았습니다. 제 이름이 새겨진 위촉장과 개인명함, 그리고 기자증을 받고 나니 기자단으로서의 책임감과 자부심이 한층 더해졌고, 하루빨리 활동을 시작하고 싶다는 마음이 커졌습니다. 발대식이 끝난 후 집으로 돌아와서 다시 한 번 명함과 기자증을 보고 발대식 때 가졌던 기자단으로서의 포부를 되새겼습니다.


성공적인 발대식을 위한 예행연습을 마치고, 발대식 1부가 시작되었습니다. 국토교통부의 소개 영상과 타지에서 활동할 해외기자단들의 응원 메시지와 포부를 담은 영상을 시청하였습니다. 서로 다른 국가에서 멀리 떨어져 활동하지만 국토교통부 기자단으로서 거주국가의 국토, 교통 정책을 널리 알리고자 하는 열정이 바로 옆에 있는 것처럼 생생하게 전달되었습니다.

 

 

발대식 전 대강당의 모습

 

해외 기자단의 응원영상

 

다음으로 대학생·어린이 기자단 4명이 대표로 단체선서 후, 위촉장 수여식이 이어졌습니다.

 

 

 

대학생·어린이 기자단 대표 선서 및 위촉장 수여

 

단체선서를 통해 8개월 간 기자단으로서 성실히 활동할 것을 맹세한 후 국토교통부 장관님의 말씀을 들었습니다. 바쁘신 와중에도 국토교통부의 소식을 국민들에게 전달해 줄 기자단들을 위해 좋은 말씀을 전해주셨습니다. 저를 비롯한 어린이, 대학생 기자단들은 “일상에서 접할 수 있는 국토교통부의 사업을 적극적으로 설명하고, 전국의 다양한 정책현장을 직접 눈으로 경험하며, 그 경험을 통해 성장하기를 바란다.”라고 격려해주신 유일호 장관님의 말씀을 새겨들었습니다. 장관님의 말씀이 끝난 후 장관님과 함께하는 퍼포먼스행사를 진행하였는데요. ‘3기 파이팅!♡’ 글씨를 따라 각자가 포부와 장래희망을 적은 포스트잇을 붙이며 기자단으로서의 다짐을 다시 한 번 새겼습니다.

 

 

 

유일호 장관님과 대학생·어린이 기자단이 함께하는 퍼포먼스

 

유일호 장관님과의 퍼포먼스 후 단체사진

 
사진 촬영 이후, 발대식 2부가 진행되었습니다. 2부는 국토교통부의 업무를 소개하는 것으로 시작되었습니다. ‘살기 좋은 국토, 편리한 교통’이라는 구호 하에 본부와 소속기관으로 나뉘어 ‘국민이 행복한 나라’를 실현하기 위해 각종 정책을 추진하고 있습니다. 일상에서 알게 모르게 우리가 살아가는 데 도움을 주었던, 혹은 앞으로 우리에게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국토교통부의 정책현장을 직접 발로 뛰고 느끼며 적극적으로 배워야겠다는 생각을 하게 되었습니다.

 

 

국토교통부의 업무 설명

 

기자단 활동소개, 기자작성 TIP을 마지막으로 발대식을 마치고 다음 만남을 기약하며 위촉장을 들고 사진을 찍은 후 각자의 집으로 돌아갔습니다. 이번 발대식은 저의 생일과 같은 날에 진행되어 저에게는 더 의미 있는 시간이 되었습니다. 국토교통부 기자단을 시작한 날과 태어난 날이 같아서 그런지 발대식 이후 이 활동에 대한 애정이 더 깊어졌습니다.


 

 

다른 대학생 기자단과 마지막에 찍은 단체사진

 

이번 발대식을 시작으로 국토교통부 대학생기자단 활동이 시작됩니다. 앞으로 국토교통부의 사업을 직접 경험해보고, 그 경험을 바탕으로 ‘통통’ 튀는 기사를 작성해 많은 분들에게 국토교통부의 소식을 널리 알리겠습니다. 이번 활동을 통해 많은 것을 배우고, 다양한 사람들과 소통하면서 성장해있을 미래 모습을 상상하니 기대감이 증폭됩니다.

 

 

 

 

 

 

 

 

 

 

 

 

Posted by 국토교통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