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여행지 : 대만 타이페이
  • 기간 : 2015.4.30 ~ 2015.5.5 (5박6일)
  • 콘셉트 : 부모님과 함께간 가족여행
  • 콘셉트 : 부모님과 함께간 가족여행


부모님과 함께 비행기를 타고 대만으로 여행을 갔다. 대만의 5월 날씨는 우리나라 초여름 같은 날씨였는데, 비가 자주 오는 편이며, 강수량은 적었다.


대만으로 갈 때는 원래 우리나라 표준시각으로는 2시간 30분이 걸리나 조금 더 일찍 도착했으니, 2시간 5분이 걸렸다. 대만에 도착한 후, 버스도 타고 지하철도 타서 호텔에 도착했다.


첫째, 대만의 버스는 1층 버스, 2층 버스도 있었지만, 대부분 1층 버스가 많았다.


또 버스 안의 좌석도 넓어서 키가 큰 아빠가 앉아도 편했다. 그리고 대만 버스에는 짐칸도 있었는데, 짐칸이 아주 넓어서 커다란 여행용 가방을 보관하기가 편리하였고, 승객이 하차할 때에는, 기사님이 직접 짐을 챙겨주는 친절함도 있었다. 또 버스요금도 저렴하고, 선지급제가가 아닌, 후지급제인 버스도 있었는데 이 점이 정말 신기했다.


둘째, 대만의 지하철은 우리나라와 비슷한 점이 많았는데, 특이했던 점은 좌석의 구조가 일직선인 우리나라와 달리, 대만은 2인용 좌석으로, 알록달록 예쁘고, 아기자기했다. 또 타고 내릴 때, 줄 서는 방향이 편하게 되어있어 이용하기에도 편리했다.


셋째, 대만사람들은 어디를 가든 대부분 오토바이를 타고 다니는데, 거의 2명씩 타고, 안전모를 꼭 썼다. 기억으로는 자동차보다 오토바이를 더 많이 보았을 정도로 오토바이가 많았고, 폭주할 정도로 달리지 않고 적당한 속도로 달리고 신호도 잘 지켰다.


대만의 교통은 꽤 편리하고 안전한 것 같았고 사람들도 느긋했던 것 같아 보기에도 좋았다.















Posted by 국토교통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