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교가 쉬는 날, 무엇을 할까 고민하다가 엄마가 잠실에 있는 놀이공원에 가자고 하셨다. 나와 동생은 좋아서 환호성을 지르며 어떻게 갈 것인지를 상의했다. 


잠실은 차가 많고 주차료가 비싸서 자가용은 안 되고, 버스는 시간이 오래 걸리고 몇 번 갈아타야 한다고 해서 안 되고, 지하철은 주차 걱정하지 않아도 되고, 버스보다 편리할 것 같다는 의견이 나와 지하철을 타기로 했다.


아침이 되자 가방에 물, 과일, 휴대전화, 교통카드를 챙겨 가까운 송내역으로 출발하였다. 전철을 타고 가면서 엄마가 예전에 회사를 다닐 때 지하철을 많이 이용하셨다고 말씀해 주셨다. 그때는 출·퇴근 시간에는 사람들이 많아 콩나물시루처럼 타고 다녀 힘들었다고 하셨는데 오늘은 평일이라 사람들이 많지 않았지만, 지하철에는 자리가 없어 서서 가기로 했다. 


지하철 1호선은 일반전철과 급행 전철이 있었다, 일반전철은 역마다 사람들을 태우고 급행 전철은 부평에서 신도림까지 가는데 중간역들을 지나쳐서 일반전철보다 빨랐다. 우리는 급행 전철을 탔다. 


신도림에서 내려 지하철 2호선 잠실행을 갈아탔다. 갈아타는 곳이 복잡했지만, 안내판을 보고 따라가니 쉬웠다. 2호선은 사람들이 많았다. 엄마는 신도림이 1호선과 2호선이 갈아타는 곳이어서 사람들이 다른 역보다 많다고 하셨다. 잠실역까지 1시간이 걸려 놀이공원에 도착하여 신나게 놀이기구도 타고 맛있는 점심과 간식도 먹으면서 늦게까지 놀았다. 


놀 때는 몰랐는데 집에 가는 전철에서는 힘들고 졸렸다. 엄마가 갈 때는 2호선 대림역에서 7호선을 갈아타 보자고 하셨다. 개통된 지 오래되지 않았고 한 번도 못 타봤으니 우리는 엄마를 따라 2호선에서 7호선을 갈아탔다. 

                                     

▲ 2호선 전철 안에서 심각한 표정을 지어 보이며



우와~~ 7호선은 깨끗하고 환하고 에어컨도 잘 나오고 자리도 있어 앉아서 졸면서 올 수 있었다. 만약 자가용을 가져갔으면 주차 때문에 일찍 왔을 텐데 지하철 덕분에 저녁때까지 놀이동산에서 재미있고 즐거운 하루를 보낼 수 있었다.

국토부 3기 기자 여러분도 자가용보다는 지하철로 나들이 계획 어떠신지요?



▲ 웃는 나와 피곤한 얼굴인 동생 



내가 탔던 지하철 노선표 <1호선, 2호선, 7호선>





▲ 노선표 출처 : 네이버




















Posted by 국토교통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