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년 7월 현장탐방으로 가게 된 곳은 바로 화성 자동차안전연구원이었습니다. 이곳은 1987년에 만들어진 곳으로 7개의 시험동과 주행시험장으로 이루어져 있습니다. 면적은 무려 65만 평이나 되었습니다. 


시험동에는 소음/전파 시험동,미래차시험동,충돌시험동,충격시험동,주행전복시험동,환경시험동,일반검사동이 있습니다. 각 시험동에서 하는 시험으로는 소음/전파 시험동(소음시험,전파시험)/미래차시험동(HEV시험)/충돌시험동(정면충돌시험, 부분정면충돌시험, 측면충돌시험, 기둥측면충돌시험)/충격시험동(충돌모의시험, 내부충격시험, 보행자시험, 좌석안전띠시험, 천정강도시험, 옆문강도시험)/주행전복시험동(주행전복안전성시험)/환경시험동(환경시험, 엔진시험, 배기시험)/일반시험동(일반검사, 등화장치시험, 시계범위시험, 난연성시험)이 있습니다. 

 

특히 충돌시험, 충격시험에 쓰이는 더미는 거의 모든 나이대의 인간 모습을 갖추고 있기도 하였고 그 가격이 무려 1억 5천만 원 정도라고 하니 더욱 놀랐습니다.



▲ 충돌시험과 충격시험에 쓰이는 더미의 모습 



버스를 탄 상태에서 경험한 주행시험장은 여러 시험로를 가진 곳 이었습니다. 고속주회로,특수내구로, 저마찰로등을 경험한 3기 기자단은 하차해 차세대 동력 평가실로 이동하였습니다. 그곳에는 하이브리드, 전기차의 모터가 보관되어 있었습니다. SM3 Z.E,프리우스 하이브리드,아반테 하이브리드 등 안전시험을 통과한 모터들이 여러 개 있었습니다.



▲ 하이브리드, 전기차 모터 



다음으로 충돌 시험장을 가보았습니다. 아쉽게도 충돌시험 일정이 잡혀있지 않아 직접 보지는 못하였지만 충돌시험을 마친 차량들과 충돌시험을 대기 중인 차량들은 볼 수 있었습니다.



▲ 충돌시험장 전경



마지막 순서로 전기차 시승이 있었습니다. 기자단이 탑승할 전기차종은 기아자동차의 레이 EV 였습니다. 시동을 켜니 '시동을 켰나?'하는 생각이 들 정도로 매우 조용했습니다. 연구원을 한 바퀴 도는 짧은 코스였으나 전기차의 정숙성과 장점을 느끼기에는 충분했습니다.



▲ 기자단이 탑승한 레이EV의 모습. 외형만 보면 일반 가솔린 모델과 별로 차이가 없음. 


▲ 레이EV의 모터와 인버터등이 있는 앞쪽



전기차 시승이 끝남과 동시에 이번 국토교통부 7월 현장 탐방이 종료되었습니다. 이번 현장탐방의 재미는 다음 현장탐방인 8월 현장탐방이 더욱 기다려지는 이유가 아닐까요?










Posted by 국토교통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