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월 15일, 국토교통부 어린이 기자단은 수원의 화성 자동차 안전 연구원에 다녀왔다.





오전 11시 30분에 경기도청 민원 센터 앞에서 집결하여 먼저 점심을 먹은 후에 드디어 자동차 안전 연구원에 도착하였다. 그곳에서 제일 처음으로 강당에서 홍보영상과 함께 직원분이 자동차 안전 연구원이 하는 일에 대하여 알려 주셨다. 


설명을 모두 들은 후, 국토교통부 어린이 기자단은 건물에서 나와서 밖에서 자동차의 안전 테스트를 하는 도로에 자동차 안전 연구원이 함께 동승한 버스를 타고 직접 달려 보았다. 





어린이 기자단이 처음으로 가본 도로는 비포장도로였다. 비포장도로처럼 보도블록을 엇갈리게 깔아서 차가 지나가면 차가 덜컹거리게 만들어진 도로이다. 둘째로, 빨래판 도로에 가 보았다. 빨래판 도로는 이름 그대로 빨래판처럼 홈이 파여 있는 도로이다. 셋째로 가본 도로는 빗길도로이다. 빗길 도로는 도로와 타일에 물을 뿌려서 빗길과 눈길을 재연한 도로이다. 빗길 도로에서 버스 기사님께서는 브레이크를 밟으셨지만, 멈추지 못하고 쭉 미끄러졌다. 


네 번째 도로는 트위스트 도로였다. 트위스트도로는, 길을 갈 때 좌우가 계속 위아래로 차례대로 흔들리는 도로이다. 다섯 번째 도로는 전기 자동차가 지나가기만 해도 전기 충전이 가능한 전기 충전 도로였다. 마지막 도로는 한 바퀴가 5km인 고속 주회로 도로이다. 경사면 도로는 경사가 40도 휘어져 있다고 하여 경사면 도로가 되었다. 이 도로의 최대 특징은 차량의 속도가 100km 이상일 때 핸들을 돌리지 않고도 차량이 회전한다는 것이다.





체험을 모두 다 마친 후, 어린이 기자단은 건물 안에서 체험을 시작하였다. 먼저가 본 곳은 바로 자동차 충돌 실험의 핵심인 더미가 있는 곳이었다. 더미는 자동차 충격 실험을 할 때 사람 대신 충격이 얼마 정도인지 알아볼 수 있다. 그래서 더미와 그 안에 들어가는 센서 값을 모두 합치면 1억5천만 원이나 된다고 하셨다. 


그러고 나서 어린이 기자단은 전기 자동차를 한 번씩 시승해 보았다. 전기 자동차는 엔진이 없고, 배터리만 있어서 주행 중 타이어 마찰소리를 제외한 소음은 전혀 없다. 






마지막 체험은 직접 자동차 충돌 실험장에 가 보는 것이었다. 오늘은 충돌 실험이 없었지만, 그래도 충돌 실험장을 직접 보니 동영상으로 보던 것과 많이 달랐다. (몇몇 어린이 기자단만 직접 충돌 시험장에 갔다.)


체험을 직접 해 보니, 자동차는 빠르게 가는 것만 중요한 것이 아니라 안전하게 가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우리나라 사람들 모두가 연비, 속도보다 안전성을 많이 따졌으면 하는 바람이다.









Posted by 국토교통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마법사

    기사 잘 읽었습니다.

    2015.08.20 10:59 [ ADDR : EDIT/ DEL : REPLY ]
  2. 해리포터

    유익한 기사 잘 읽었습니다

    2015.08.21 13:43 [ ADDR : EDIT/ DEL : REPLY ]
  3. sysea47

    맞아요~~ 뭐니뭐니해도 안전이 최고죠!!

    2015.08.22 16:58 [ ADDR : EDIT/ DEL : REPLY ]
  4. 노라존

    기사 잘봤어요..

    2015.08.24 17:41 [ ADDR : EDIT/ DEL : REPLY ]
  5. urbanpark

    그렇죠!! 자동차는 속도보다 안전이 우선시되어야지요`!!ㅎㅎ

    2015.08.24 17:41 [ ADDR : EDIT/ DEL : REPLY ]
  6. 티라노

    무엇보다도 운전은 안전이 가장 중요합니다.

    2015.08.24 22:24 [ ADDR : EDIT/ DEL : REPLY ]
  7. 그렇죠 속도보단 안전이죠!

    2015.08.27 10:1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8. 고러쉬

    안전을 지키다보면은 연비도 따라오고, 속도도 따라오게 되어있죠.

    2015.08.27 17:16 [ ADDR : EDIT/ DEL : REPLY ]
  9. 차들이 아까웠는데 안전을 위해선~~

    2015.08.27 18:21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