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교통부 제3기 기자단은 자동차의 안전을 책임지는 자동차안전연구원으로 떠났습니다. 그곳에는 대한민국 방방곡곡을 누비고 다닐 자동차들이 꼼꼼하게 시험을 받고 있었습니다.



  



기자단은 본관에서 자세한 설명과 동영상을 보았습니다. 동영상에는 어린이들이 잘 아는 애니메이션에 나오는 주인공들이 안전 캠페인 영상으로 제작되었습니다. 



  



이제 시험장 몇 곳을 버스로 체험하였습니다. 

간 곳은 벨지안로, 고속주회로, 저마찰로, 빨래판로, 장파형로에 버스가 들어갔습니다. 벨지안로는 버스가 흔들리기 시작하고 빨래판로는 빨래판처럼 느낌이 이상하였습니다. 바로 저마찰로에 들어갔습니다. 


그곳에는 물이 쉴 틈 없이 나오고 이었습니다. 그때 갑자기 버스가 멈추더니 이내 미끄러지고 말았습니다. 알고 보니 이 실험은 수막(비가 올 때 타이어가 물의 위로 뜨는 현상.)현상을 이용한 테스트였습니다. 이렇게 과학적인 논리로 시험을 치른다니!!! 정말 대단합니다!!!


다음은 고속 주회로로 들어갔습니다. 그 안에서는 버스의 또 다른 모습으로 재탄생하고 기사님께서 핸들을 놓고 주행까지 하셨습니다. 그렇게 해서 매우 빨리 약 5km의 거리를 다 돌았습니다. 이렇게 들어오다가 스포츠카를 보았습니다! 그때 모든 기자분들이 사진을 찍으려고 연신 셔터를 눌러대고 있었습니다. 하필이면 빠른 편의 속도로 지나가며 아쉬워하고 있었습니다. 



  



드디어 마지막 하이라이트인 전기차를 탑승하러 갔습니다. 더워서 실내에서 3명이 함께 조를 이루어서 전기차에 탑승하였습니다. 전기차의 차종은 RAY EV 전기차였습니다. 

전기차라서 그런지 타이어 마찰음, 모터 구동 음에서 나는 소리밖에 들리지 않았습니다. 갑자기 빨리 달려도 아무 소리도 나지 않았습니다.


그다음에는 충돌 실험장으로 직접 가 보았습니다. 충돌실험은 실제 차를 가지고 하는데, 많은 차가 부셔서 있었습니다. 그것도 많은 차량이 말입니다! 그래서 한 바퀴를 둘러보고 마지막 팀이 오길 기다렸습니다. 마지막 팀의 차량이 도착한 후 바로 단체 촬영을 하였습니다. 


이렇듯 국토교통부 제3기 기자단은 화성교통안전공단 자동차안전 연구원에서 좋은 추억을 쌓았고 자동차에 대하여 참 뜻 깊은 시간이었습니다. 그리고 이렇게 자동차가 우리의 생활에서 달린다는 것도 알았습니다.  

    

 






Posted by 국토교통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