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차를 타고 서울에 가면 이런 풍경을 자주 보았을 것입니다. 



▲ 사진 출처 : http://blog.naver.com/msh5938/220299891156

(위의 사진은 원작자의 동의하에 사용했습니다.) 



사진에서 볼 수 있듯, 일반열차와 전철이 같이 다니는 풍경인데요. 서울 및 수도권에 거주하시는 분이라면 너무나도 일상적인 풍경이지만, 지방에 사시는 분들은 조금 생소하게 느껴질 수도 있습니다. 이미 수도권 지역에서는 기존 철도를 활용하여 광역전철을 다니게 함으로서 멀다고 느껴졌던 지역들을 좀 더 가깝게 만들고 있습니다. 그래서 서울과 인천 그리고 경기도의 여러 도시들을 편리하고 빠르게 이동할 수 있는데요. 


이제는 부산 및 울산 지역에서도 ‘동해남부선 복선전철화 사업’을 통하여 이러한 혜택을 누릴 수 있습니다. 그러면 ‘동해남부선 복선전철화 사업’이 무엇이고, 개통이 되면 누릴 수 있는 효과는 어떤 것인지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동해남부선 복선전철화 사업은 부전역과 포항역을 잇는 동해남부선 철도를 양방향으로 다닐 수 있도록 하는 ‘복선화(復線化)’사업과 전기철도가 다닐 수 있게 ‘전철화(電鐵化)’ 사업을 시행하는 것입니다. 이 사업을 통해서 기존의 여객열차(새마을 및 무궁화) 뿐만 아니라 두 도시를 빠르게 잇는 광역전철을 다닐 수 있도록 하는 것인데요. 


광역전철은 현재의 계획상으로 부전역에서 울산의 태화강역 까지 운행될 예정이지만, 울산지역의 차량기지 문제로 2016년 경에 부전~일광 구간을 먼저 개통하고, 2018년에 차량기지 완공에 맞추어 울산 지역까지 완전 개통할 예정입니다. 따라서 내년이 되면 이 전철이 운행될 예정인데요. 



▲ 출처 : 한국철도공사



위 사진에서 알 수 있듯이, 기존의 동해남부선 역 이외에도 추가로 건설되는 역이 있어서 연선 주민들은 전보다 더욱 편리하게 전철을 이용할 수 있을 것으로 보입니다. 


이렇게 동해남부선 복선전철화 사업이 완료됨으로 인해서 누릴 수 있는 효과는 무엇이 있을까요? 바로 부산시내 구간의 교통체증 완화입니다. 동해남부선 부산시내 구간, 특히 충렬대로와 해운대로는 부산에서 손꼽히는 교통체증 지역입니다. 동해남부선 전철이 개통하게 되면 이 구간을 따라 가기 때문에 교통체증이 확실히 줄어들 것으로 보입니다.  



▲ 동해남부선이 지나가는 구간을 표시해놓은 지도. 

동래역 인근의 충렬대로는 교통정체로 악명이 높다. 



전철이 운행하는데 있어 건널목이 있으면 차량통행에 많은 불편함을 줍니다. 그래서 시내구간에 철로를 고가화하여 건널목으로 인한 피해를 줄일 수 있게 되었고, 기존 철로가 있던 곳과 주변지역은 공원·녹지화 하여 주민의 삶의 질 향상에 도움을 줄 것으로 보입니다.





또한, 부산과 울산 권역의 발전과 교류에도 도움이 되는데요. 통학·통근권 및 생활권 확대로 부산과 울산지역의 많은 교류가 있을 것으로 예상이 됩니다. 그리고 부산시에서는 울산 지역과의 상생과 발전 정책을 추진하고 있는데요. 



▲ 출처 : 부산광역시 공식 페이스북



동해남부선 복선전철의 개통으로 이 정책도 큰 탄력을 받게 되어 두 도시간의 협력이 강화될 것으로 보입니다.


착공한지 13년 만에 개통되는 동해남부선 복선전철, 비수도권 최초의 광역전철이니만큼 주민들의 기대도 큽니다. 내년 6월에 만나보기를 기대하며 이글을 마칩니다.   



 






Posted by 국토교통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