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조경제 거점공간 국제설계공모” 착수



한국형 뉴딜 10대 프로젝트의 하나인 북항 재개발 2단계 사업을 추진할 때 부산항 연안여객터미널과 원도심을 한 축으로 하겠다고 부산시는 밝혔습니다. 8조 8000여억 원이 투입되는 한국형 뉴딜 10대 프로젝트와 함께 롯데그룹이 1000억 원을 투자하겠다는 북항 재개발 사업은 부산을 관광 진흥과 해양관광도시로 다시 한 번 도약시킬 수 있는 기회였습니다. 


하지만, 최근 이러한 북항과 원도심 간의 연결 단절이 문제로 대두되고 있는데, 이러한 북항재개발사업은 부산시의 산업·문화·일자리 등의 환경 변화로 부산역에서 환류·전파되어 원도심 지역에 활력을 불어넣기 위한 목적이라는 점에서 반드시 해결해야 할 과제입니다. 때문에 문제 해결 목적의 일환으로 부산시는 최근 부산역 광장을 『창조경제 거점공간 및 문화예술광장 계획』을 수립하여 북항과 원도심의 연결문제를 해결해나가고자 합니다.


위의 현재 부산역 인근 현황 사진을 보면 북항에서 부산역을 넘어 원도심인 초량동까지는 먼저 왕복 10차로의 충장대로를 건너야합니다. 더해서 그 다음 가로막는 것은 철길인데 계단을 오르내리며 부산역을 관통하는 길이 유일합니다. 즉, 부산역 광장을 통과해 왕복 8차선의 중앙로를 건너야 겨우 초량동에 닿는 다는 이야기가 됩니다.


즉, 이러한 북항과 원도심의 접근성을 향상 시켜야 한다는 결론에 도달합니다. 결국 부산시는 북항과 초량동을 가깝게 하여 북항을 통한 최대한의 지역경제 활성화를 유도하는 것이 중요한 과제 인 것입니다.


따라서 최근 부산시의 계획은 아래의 조감도와 같이 북항에 세워질 환승센터에서 데크를 통해 충장로와 기차길을 넘고, 현재의 택시승강장 위로 창조지식터미널을 지어 초량동까지 넘어간다는 방안이었습니다.

하지만 좁은 부산역 광장이 더 좁아진다는 지적에 부산시는 국제공모를 통해 새로운 아이디어를 찾아보기로 했습니다.



▲ 출처 : 부산도시재생지원센터



우선 위의 조감도에서처럼 부산 원도심 재창조를 위한 창조경제플랫폼 구축사업은 도시재생특별법에 의한 국가의 첫 도시재생사업으로 북항재개발 구역 및 부산역일원을 중심으로 항만, 부산역의 역세권, 산복도로의 노후주택 밀집지역, 초량동 상업지역 등 초량동 일대 3.12㎢의 원도심 일원을 재창조하는 사업입니다. 때문에 부산시 차원에서 이번 사업에 상당한 시간과 애정을 기울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부산시의 도시재생선도사업지역은 2014년부터 2017년까지 4년 동안 국비 250억 원, 시비 250억 원이 총 500억 원이 투입됩니다. 

부산시에서는 이 사업의 성공적인 추진을 위해 지난 2015년 1월부터 사업추진협의회 운영 그리고 지난 4월 선도지역 도시재생대학 운영 등 사업 추진에 박차를 가하고 있기도 합니다. 


때문에 기존의 사업안에 대해서 최대한의 피드백을 거치고 있는 단계이고, 결과적으로 여러 가지의 절충안을 모색하여 현재 설계 공모까지 진행중인 것으로 알고 있어 상당히 기대되는 사업 중 하나입니다.


국내 원도심의 화려한 재생, 더해서 열린광장이며 시민의 광장인 부산역 광장을 새로 살릴수 있는 아이디어 공모의 귀추가 주목됩니다. 좋은 발상 하나가 원도심과 북항의 미래를 바꿀수도 있는 만큼 주목해 보아야 할 국내 재생 사업 중 하나입니다.


추가로 이번 공모 참가등록은 20일부터 다음달 17일까지 홈페이지(www.bsscompe.org)를 통해 신청하고, 접수는 10월 1일까지 부산디자인센터(해운대구 센텀동로 57) 지정접수처로 하면 됩니다. 1차 공모는 10월 10일 3명의 아이디어 공모당선자를 결정하고, 2차 공모에서는 구체적인 계획을 제출하도록 해 최종 당선자는 12월에 결정할 예정입니다..










Posted by 국토교통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