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한옥마을이 만들어지게 된 계기는 일제강점기 때부터 시작된다. 일제강점기 때, 일본인들이 전주 부성 밖에 살다 성벽이 무너지자 성안에서 일본인들이 집을 짓고 살았다. 그것을 못마땅하게 여긴 교동 근처에 살던 선비들도 성안에 한옥을 짓고 살았는데 그 선비들의 집, 한옥이 모여 있는 곳이 바로 전주한옥마을이라고 한다.


전주한옥마을 근처에서 먼저 볼 수 있는 것은 오목대인데, 벽오동나무를 따서 오목대라고 한다. 한 번은 오목대에서 1380년에 이성계가 운봉 황산에서 왜군을 무찌르고 돌아가던 중 자신의 고조부인 목조가 살았던 이곳에 들러 승전을 자축했다고 한다. 하지만 이곳에 오기가 힘들어서 한 번밖에 오지 못했다고 한다. 다음으로는 길가에서 성벽의 터를 볼 수 있었다. 지금은 성벽이 없지만, 성벽이 있었던 자리를 표시해 놓은 것은 있다.


전주한옥마을 앞에 가면 비석을 하나 볼 수 있는데 그 비석의 이름이 하마비이다. 비석 아래에 암수 해태가 있는데 오른쪽이 수컷, 왼쪽이 암컷이다. 이 비에 들어갈 때는, 신분 차이 없이 누구든 말에서 내려 예를 갖추라는 뜻이 담겨있다. 들어가면 홍살문이 보이는데 ‘이곳은 신성한 곳이므로 사악한 기운을 내쫓는다.’는 뜻을 가지고 있다. 


특히 우리 조상들은 붉은색과 삼지창이 사악한 기운을 내쫓는다고 생각했다고 한다. 홍살문을 지나면 경기전이 보인다. 경기전으로 들어서면 첫 번째로 드므가 보인다. 이 드므 덕분에 경기전은 불에 탄 적이 거의 없다고 한다. 두 번째로는 태조 이성계의 어진을 볼 수 있다. 원래 태조 이성계의 어진은 26점이 있었는데 많이 없어져서 경기전에 있는 것이 유일하다고 한다. 


그다음으로, 어진박물관에 갔었다. 어진박물관에는 어진을 실어나르던 가마와 여러 왕의 어진들이 전시되어 있다. 또 어진을 나를 때의 행렬이 모형으로 전시되어 있기도 하다. 어진박물관에서 나오면 저 멀리 전동성당이 보인다. 겉모습은 아름답지만, 안에 얽힌 슬픈 설화가 있다고 한다. 그 설화는 이렇다. 윤지충과 권상연이라는 사람이 있었는데 두 사람은 천주교를 믿었다. 그래서 가르침에 따라 어머니가 돌아가셨을 때 신주를 불에 태웠다고 한다. 그로 인해 둘은 진산에서 체포되어 전동성당 자리에서 순교했는데, 그 둘의 피가 죽어가는 사람을 살리는 등 여러 가지 기적이 일어났다고 한다. 이렇게 아름다운 전동성당에도 이런 슬픈 설화가 얽혀있어 놀라기도 했지만, 이 이야기를 듣고 슬프기도 했다.



    


    



전주한옥마을에는 이렇게 많은 볼거리들이 있고 많은 뜻도 담겨있다. 전주한옥마을에 와서 좋은 추억을 남기고 가게 되어 정말 즐거웠다. 










Posted by 국토교통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