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학을 맞이하여 사촌들과 문경으로 여름휴가를 다녀왔다. 신나게 물놀이를 하고 가까운 곳에 있는 문경 석탄 박물관을 방문하였다. 더운 날씨에도 사람들이 많았다. 



▲ 문경 석탄 박물관 입구와 갱도 체험 입구



특히 새로 생긴 갱도 체험열차는 방학을 맞이하여 많은 사람들로 인산인해를 이뤘다. 30분 넘게 줄을 서서 기다렸다가 탑승하여 갱도 체험관을 구경했다. 


  갱도체험관을 들어가기 위해 탑승한 열차



문경 석탄 박물관은 석탄을 채취하기 위해 만들어졌던 실제 마을을 관광지로 개발한 곳으로, 당시 일을 했던 사람들의 이야기와 석탄을 발굴하는 과정, 석탄을 옮기는데 사용했던 기차, 광부들이 타고 다녔던 기차 등이 전시되어 있으며 실제 “은성갱”이라는 갱도1) 전시관도 있습니다.

1) 갱도 : 광산이나 건축 공사장에서 공사의 편의를 위하여 땅속에 뚫어 놓은 길. _다음 국어사전 


1층, 2층 전시장을 둘러보고, 2층과 연결되어 있는 갱도 체험 열차를 타러 갔다. 많은 사람들이 줄을 서있었다. 


  

▲ 석탄을 발굴하는 장면과 여러 가지 안전 표지판


  

 광부 복장과 광부를 태우고 다니던 기차



기차를 타고 갱도 체험 여행을 한 뒤, ‘은성갱’이라는 실제로 석탄을 발굴했던 곳으로 갔다. 더운 여름인데 굴 안이라 그런지 시원했다. 



▲ 은성갱 입구


전시장을 둘러보고 나오니 석탄을 옮길 때와 광부들이 실제 석탄 발굴을 위해 타고 다녔던 기차들이 전시되어 있었다. 



  

▲ 석탄 발굴을 위해 갱도를 다녔던 여러 기차들



석탄 박물관의 전시를 보니 광부들과 광산 옆에 살았던 사람들이 많이 힘들었다는 것을 알 수 있었다. 남편이 석탄을 캐다가 굴이 무너져 죽으면 부인이 일했다고 한다. 은성갱 옆 마을에는 빨래를 해도 검은 가루가 묻어 있었다고 한다. 예전에는 에너지 사용을 대부분 석탄에 의존했다고 한다. 그러나 요즘은 석탄을 대체해 사용할 수 있는 친환경 에너지 개발에 많은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한다. 풍력발전뿐만 아니라 특히 우주 항공의 개발과 더불어 태양 에너지 발전에도 전 세계적으로 관심을 많이 가지고 있다고 한다.


♣ 석탄 발굴을 위해 애쓰시다가 돌아가신 분들의 명복을 빕니다. ♣















Posted by 국토교통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