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리보는 2012여수세계박람회-팸투어를 가다
여수엑스포는 과연 어떤 모습일까?

Q1. 월드컵, 올림픽과 함께 세계 3대 축제라고 불리우는 이것은?

답: 세계엑스포

Q2. ‘살아있는 바다, 숨쉬는 연안’ 이라는 주제로 2012 세계엑스포가 열리는 곳은?

답: 여수



이 둘을 하나로 조합하면? 네!!! 바로 지구촌 한마당 대축제!!! 2012여수세계박람회가 됩니다. 지난 11월2일부터 4일까지 2박 3일 동안 여수엑스포조직위에서는 여수SNS서포터즈, 파워블로거, 기자, 사회단체들을 대상으로 ‘여수엑스포 & 남해안알리기 팸 투어’를 개최하였습니다. 이 팸투어는 엑스포가 개최 된 후 관람객들의 박람회장을 포함한 남해안 일대 예상관광지를 알리기 위해 개최되었습니다.  현재 여수는 내년에 열릴 세계인의 축제한마당을 위한 막바지 준비에 한창이었는데요. 저와 이한나기자가 이 성공적인 개최를 염원하는 뜨거운 열기와 아름다운 남해안일대를 취재하기 위해 여수로 갔습니다.

자! 그럼 한번 아이유양이 부르는 여수세계박람회 주제가를 들으며 여수와 남해안일대의 아름다운 모습에 빠져 보실까요?



1일차 (서울 ▶ 여수)



여수로 가는 첫 여정에서 만난 것은 KTX 전라선 산천입니다. 익산~여수 구간의 복선화 사업을 마치고 지난 10월 5일 개통했는데요. 서울에서 여수까지 3시간 40분이라는 짧은 소요시간으로 하루 5회 왕복 운행을 합니다. 내년 5월부터는 많은 관람객을 여수로 데려다주느라 매우 바쁜 나날을 보내게 될텐데도 참으로 듬직해 보입니다.


▲(좌)지난 8월의 여수역 (우)최근 새롭게 단장한 여수엑스포역


3시간 40분을 달려 도착한 곳은 여수역!!! 어? 그런데 여수역이 뭔가 달라졌습니다. 바로  여수역에서 ‘여수엑스포’역으로 이름을 바꾼 것입니다. 역이름 하나 바꿨을 뿐인데 6개월 뒤에 열리는 엑스포가 코앞에 다가온 느낌입니다. 게다가, 공식마스코트인 여니와 수니도 한자리 잡고 관람객들을 맞이 할 준비를 하고 있네요. ^^




팸투어단이 여수에서 서둘러 가장 먼저 향한 곳은 역시! 2012여수세계엑스포 홍보관이었습니다. 홍보관 안에는  ‘엑스포의 역사’서부터 ‘여수엑스포에 대한 모든 것’ 그리고 ‘해양의 중요성’ 등 ‘2012 여수엑스포’에 관한 모든 정보가 빼곡이 있었습니다. 담당자분의 자세한 설명으로 여수엑스포에 대해서 이것저것 많은 것을 알게 되었습니다.

여기서 잠깐!!!

세계박람회란?

☞ 세계박람회는 지구촌 3대 축제로서 월드컵과 올림픽이 ‘스포츠’를 통해 묶이는데 비해 인류 상호간의 이해와 복지향상, 인류에게 미래에 대한 전망을 보여주는 것이 목적입니다. 굳이 주제를 찾는 다면 모든 기술과 문명, 산업, 아울러 ‘인간의 삶’ 자체라 입니다. 박람회의 역사는 1851년 영국 런던에서 개최된 ‘만국 산업 생산품 대박람회’에서 시작되었는데요. 초기의 박람회는 ‘기념비적인 건축물과 기술,국력, 발전을 자축’,  근대에는 ‘도시개발의 실험장’, 현대에 들어서는 ‘인류의 공동관심사항 모색’이라는 주제로 변화의 흐름을 겪었답니다. 참고로 한국은 1893년 시카고컬럼비아세계박람회에 처음 참가하였다고 합니다.

그렇다면 여수엑스포는?

☞ 2012 여수세계박람회는 ‘살아있는 바다, 숨쉬는 연안’을 주제로 그 동안 우리가 잊고 있던 바다의 소중한 가치를 보여주고 인류 생존과 직결되는 바다의 소중함을 일깨워 전 세계에 해양환경의 새로운 비전을 제시하는 박람회입니다. 여수엑스포조직위원회의 조용환 홍보실장님의 말에 따르면 여수엑스포를 통해 남해안 일대의 균형발전, 스마트그리드와 IT를 접목한 녹색기술을 보여 우리나라의 한 단계 더 발전된 모습을 보여 줄수있다고 합니다.






좌측 사진은 8월 방문했을 때의 박람회장 건설현장이고 우측 사진은 팸투어 당시의 박람회장 모습인데요. 한눈에 봐도 거의 완성된 모습이죠?




홍보관을 나와 저희는 오동도~진남관~흥국사 이렇게 세 곳을 방문하였습니다. 오동도는 여수하면 빼놓을 수 없는 상징적인 섬인데요. 방파제로 이러진 다리를 건너니 리듬에 맞춰 춤추는 음악분수가 파란 바다와 절묘하게 어울려 저희를 맞이했습니다. 수령이 300년 된 동백나무와 난대림이 빼곡한 산책길 그리고 대나무의 일종인 시누대가 이룬 터널이 오동도의 매력포인트였습니다.




오동도에서 나와 버스를 타고 간 진남관은 전라좌도 수군 좌수영 본영으로 임진왜란시 세계적인 승전사를 이끌어낸 자랑스런 역사의 공간입니다. 지방에 세워진 단층 목조건물 중에서 가장 큰 규모를 자랑한다는 해설가님의 설명을 곁들여 보니 본영을 돋보이게 한 경관이 매력적이었습니다. 또한 진남관의 기둥사이로 바라보는 돌산대교의 모습은 숨은 또하나의 매력이더군요~진남관과 연결된 임란유물전시관에서는 임진왜란당시의 쓰인 다양한 유물과 상황 등이 전시되어있었습니다. 


▲ (좌) 흥국사전경 (가운데)관음탱화 (우)홍교


이어서 방문한 흥국사는 호국불교의 성지로 불리는 곳이었습니다. 아름다운 숲길을 따라 자리잡고 있는 흥국사는 무려 9개의 보물이 있는 문화적으로 의미 있는 사찰이었습니다. 특히 대웅전의 불상 뒤에 있던 관음탱화는 신비롭게 그지없었습니다.


재미있었지만 약간 피곤하기도 했던 첫날의 일정을 모두 마치고 이날 저녁에는 SNS서포터즈분들의 모임이 있었습니다. 처음에는 어색했지만, 서로 자기소개를 하고 명함을 주고받고 가볍게 맥주한잔을 곁들이며 자연스레 ‘2012 여수세계박람회’의 성공적인 개최를 위한 서로에 대한 의견교환과 토론을 이어가다보니 조금 더 친밀해지는 느낌이들었습니다. 그렇게 여수에서의 밤은 깊어져가고 있었습니다.

To be continue...



Posted by 국토교통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