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8월 21일, 국토교통부 어린이 기자단은 전주 한옥마을로 탐방을 갔다. 이름이 한옥마을이라 그런지, 확실히 입구부터 옛 조상들의 생활모습이 여실히 잘 드러났다.



▲ 한옥마을 입구


그리고 높은 곳에 올라가서 보는 한옥마을은 밑에서 보는 것보다 훨씬 더 멋있었다. 20~30대가 가장 많이 찾는 명품 관광지가 왜 이곳인가 했더니, 이번에 이곳으로 오게 되어 그 답을 얻을 수 있었다. 그렇지만 어떤 나이의 사람이 가더라도 우리나라 사람이라면 누구나 좋아할 만한 우리의 자랑스러운 곳이라고 생각한다. 


그리고 <전주 전통 한지원> 이라는 곳에 들어가서 한지를 직접 만드는 모습을 보았다. 정말 처음 봐서 그런지 신기하기도 하고 무척 어려워 보였다. 지난 8월 21일, 국토교통부 어린이 기자단은 전주 한옥마을로 탐방을 갔다. 이름이 한옥마을이라 그런지, 확실히 입구부터 옛 조상들의 생활모습이 여실히 잘 드러났다.



  

▲ 전통한지원 모습


또 그 한지들에 색을 입혀 아름다운 색의 한지를 파는 가게 안도 구경하였다. 



▲ 다양한 색의 한지


그리고 나서 한옥마을을 많이 둘러보았다. 정말 뜻 깊은 건물, 유물 들이 많았다. 아마도 그 시절 대부분의 건물과 유물들에 깊은 뜻을 갖고 있는 것 같다. 이제 내가 제일 좋아하는 시간이다. 바로 한지로 연필꽂이를 만드는 시간이었다. 한지들을 물풀로 붙여서 만들었다. 다 만들고 나니 뿌듯함이 느껴졌다. 나는 원래 만들기와 그리기처럼 예술적인 것을 좋아해서 그런지 더 재미있었던 것 같다. 


▲ 연필꽂이 체험


이번 가을여행으로 <전주 한옥마을>을 또 올 예정인데, 다음에도 기대가 된다. 나의 가족에게 추천해 줄 예정이다. 정말 오기 잘한 것 같다.  















Posted by 국토교통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