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45년 8월 15일 광복. 이날은 선조들의 희생과 피로 이룬 것임을 알기에 우리는 매년 돌아오는 8월 15일에 태극기를 흔들며 그 의미를 다졌습니다. 특히 올해는 광복 70주년이라는 경사스러운 해에 뜻 깊은 행사가 열려 많은 분의 기대를 한 몸에 받았습니다.       

     

 연설중인 박 대통령

<출처 : 한국철도시설공단 블로그>



그것은 바로 경원선 남측구간 철도복원 공사 기공식이 지난 8월 5일 오전 11시 철원 백마고 지역에서 열리게 된 것인데요. 본 행사에는 나경원 외교통일위원장, 유일호 국토교통부 장관 등 정·관계 인사를 비롯하여 미국, 일본, 중국, 러시아 등 ‘동북아 평화협력 구상’ 및 유라시아 철도 관련 국가 외교사절 등 각계 전문가 200여 명이 참석하여 자리를 빛내주었습니다.


경원선은 지난 1914년 8월에 개통되어 서울 용산과 원산을 오가며 물자수송 역할을 담당했으나 1945년 남북분단으로 단절되었으며, 6·25전쟁으로 남북접경구간이 파괴되었습니다. 그러나 정부는 분단 70년을 맞아 통일의 중요성을 재인식하고, 유라시아 이니셔티브가 실질적으로 구현될 수 있도록 체계적인 준비 차원에서 경의선 구간의 복원이 필요하다는 의견을 신중히 검토해왔습니다.


 각 계층의 인사들과 악수를 하고 있는 박 대통령

<출처 : 한국철도시설공단 블로그>



이에 따라 통일부와 국토교통부는 관계부처와 긴밀한 협의를 거쳐 범정부 차원의 ‘경원선 복원 계획’을 수립하였고, 정부는 지난 5.26 국무회의 및 6.25 ‘남북교류협력추진협의회’ 의결을 거쳐 이번 복원사업을 진행하기로 하였습니다.


이번 복원사업은 ‘통일 대박’을 선언한 박 대통령이 언젠가 닥칠 통일시대를 차근차근 대비하겠다는 의지를 담은 것으로서, 기공식에 참석하여 남북 협력을 거듭 강조했습니다. 또한, 박 대통령은 “북한이 참여할 기회의 문은 얼마든지 열려있다”며 북한을 향해 손을 내밀기도 하였습니다.

             

 철도 복원사업 현황

<출처 : 국토교통부 블로그>



정부는 백마고 지역~군사분계선 11.7km 복원공사를 확정하고, 그 1단계로서 백마고 지역~월정리 역 9.3km를 복원하기로 계획하였습니다. 앞으로 정부는 비무장지대(DMZ)에 있는 월정리역~군사분계선 2.4km 복원을 위하여 북한과의 협의를 진행해 나갈 계획입니다.


실질적인 공사는 준비과정을 거쳐 10월 이후에 착수하게 될 예정이며, 벌써 한반도 긴장완화, 남·북 간 상호 신뢰 구축 등 통일을 위한 힘찬 기적 소리가 될 것이라는 기대를 모으고 있습니다. 어서 속히 통일이 실현되어 경원선이 힘찬 달음박질을 할 날이 오기를 기대합니다.











Posted by 국토교통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