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년 9월 16일 국토교통부 어린이기자들은 양재 K호텔에 왔습니다.

왜냐하면 9월 15일부터 17일까지 K호텔에서 스마트국토 엑스포를 개최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국토부 어린이 기자들은 K호텔 2층으로 올라가서 스마트국토 엑스포 행사장으로 들어갔습니다.

이번 스마트국토 엑스포에서는 우리나라의 새롭고 뛰어난 기술, 여러 가지를 선보였습니다.



▲ K호텔 앞에서 -국토부 어린이기자들



첫번째로 LX 한국국토정보공사에 갔습니다

LX 한국국토정보공사에는 3D 프린터가 있었는데, 3D프린터는 입체프린터로 물건, 물체 등을 만드는 것입니다.

이것으로 사람의 심장, 뼈 등도 만들 수 있고, 독도, 유골, 유산, 건물 등을 만들 수 있습니다.

이전의 프린터들은 종이에 사진이나 그림만 그려내는 프린터이었는데 시대가 발전하면서 입체 모형으로 만드는 

프린터가 발명되었습니다.



  

                    ▲ 행사장 모습                                                 ▲ 3D프린터 모습


  

                     ▲ 3D프린터에서 나오고 있는 첨성대              ▲ 완성된 제품들



저는 이 프린터가 만들어낸 독도 촛대바위와 첨성대를 직접 보았습니다.

이때 만들어낸 것은 손바닥만 한 것이지만, 이 프린터가 이것들을 만들 때 2시간 이상의 많은 시간이 걸렸습니다.

“아무리 작은 것이라 해도 그것을 만들 때에는 많은 시간과 노력이 들어가는구나.”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두 번째로 360도 VR 체험존에 갔습니다.

360도 VR 체험존에서는 제주도의 아름다운 경치와 올레길, 성산일출봉 등을 드론으로 찍어서 체험자가 하늘을 날고 있는 느낌과 제주 올레길을 직접 걷고 있는듯한 체험을 할 수 있습니다.

또한 체험자가 위, 아래, 양쪽을 볼 수 있는 360도 회전기능을 추가하였습니다.

제주올레길 체험에서는 체험자 발아래에 런닝머신이 있어서 제주 올레길을 걷고 있는 느낌이 더욱 들게 합니다.

또한 성산일출봉은 체험자가 공중의자에 앉아서 체험하기 때문에 하늘을 날고 있는 느낌이 더 많이 듭니다. 

그리고, 360도 VR에서 특수 제작한 체험기는 안경을 쓴 체험자도 안경을 쓴 채 체험기를 쓰고 체험할 수 있습니다.

본 기자가 체험해 보니, 동영상을 볼 때 실제로 보는 것과 똑같아서 신기했고, 체험 할 때 나오는 음악소리도 좋았습니다. 또 의자에 앉아 있을 때 편안함을 느꼈습니다.

“이런 기계와 동영상을 만들기 까지 힘들고 어려운 시간이 있었을거야.”는 생각이 들었고, 신나는 체험존을 만들어주신 분께 고마웠습니다. 



 

 ▲ 360도 VR 체험존 행사장 모습


   

                              ▲ 제주 올레길 체험                       ▲ 성산일출봉 체험



세번째로 한국관광공사에 갔습니다.

한국관광공사에서는 똑똑한 여행 안내자 스마트 투어 가이드를 소개해주었습니다.

저는 스마트 두어 가이드가 여행할 때 좋은 앱인 것 같다고 생각합니다.

왜냐하면 여행할 때 사람들은 주로 책이나 팸플릿을 사용하는 데, 이것은 우리가 여행할 지역에 대한 정보를 미리 다운로드해서 저장해두면, 여행할 때 오디오 실행 시 별도의 데이터 요금이 발생하지도 않고, 목적지까지의 거리, 걸리는 시간 또 그곳에는 무엇이 있는지를 알려주기 때문입니다.

스마트 투어 가이드에서는 여행 계획 세우기, 추천하기 모두 된다고 합니다.

또한 서울부터 제주까지 모든 곳의 유산, 박물관과 유적지, 도보/코스여행을 알려주고, 그동안 몰랐던 유적지에 대한 정보를 쉽게 풀어서 알려주는 좋은 앱입니다.

그리고 외국어(한글, 일본어, 중국어, 영어)도 지원됩니다.


네 번째로 공간 정보 체험존에 갔습니다.


공간정보는 공간에 관련된 모든 정보를 말합니다.

예를 들면 네이버지도나 우리나라지도, 세계지도의 정보를 맡고 있다고 합니다.

이 회사에서는 우리나라 공간과 세계의 공간을 우리 시민에게 지도나 시뮬레이션(가상현실)으로 보여주는 곳으로, 이곳 공간 정보 체험존에서는 세종시를 바탕으로 한 가상현실 롤러코스터를 운행하고 있었습니다.

특수 제작한 안경과 헤드셋을 쓰고 사이버 세종시 여행을 했습니다.

가상현실 롤러코스터를 탈 때 진짜 롤러코스터를 탈 때 나오는 소리가 가상현실에서도 나오니까 내가 정말로 롤러코스터를 타는 느낌이 나서 정말 즐거웠고 1자로 내려갈 때와 1바퀴를 돌 때 살짝 무섭기도 했습니다.

이처럼 이곳은 평면위에 그려진 지도를 입체적으로 체험 할 수 있게 만든 곳입니다.



          

         ▲ 가상현실에서 세종시 여행을 하고 있는 기자    ▲ 공간정보에서 만든 특수 안경



● 공간정보 체험존에서 LH한국토지주택공사 박승서님과 인터뷰를 했습니다.

김규태기자 : 공간정보란 무엇인가요?

박승서님   : 공간정보는 공간과 관련된 모든 정보가 공간정보이다.

김규태기자 : 여기에서는 지도를 만들 수 있나요?

박승서님   : 네, 공간정보만 모두 있으면 돼요.

            특히 지도가 대표적인 공간정보에요.

김규태기자 : 유적지나 우리가 사는 곳, 건물의 위치도 여기서 관리하나요?

박승서님   : 그렇죠.


김규태기자 : 내비게이션도 마찬가지죠?

박승서님   : 네, 공간정보를 응용한 것이 바로 내비게이션이죠.

김규태기자 : 북한의 공간정보는요?

박승서님   : 북한의 공간정보도 다룰 수 있죠.

            하지만 북한에 대한 관련된 정보를 

            가지고 있어야 돼요.

김규태기자 : 말씀 잘 들었습니다. 

             바쁜 와중에 인터뷰해주셔서 감사합니다.



▲ 박승서님과 인터뷰하고 있는 기자 



다섯 번째로 SEOUL METROPOLITAN GOVERNMENT에 갔습니다.

서울시에서 홍보하고 있는 공간정보 관련 행사장으로, 이 행사장은 360도 VR 체험존 문밖으로 나가면 오른쪽에 

있었습니다. 외국인들이 운영하는 행사장과 가까이 있었는데, 관람객이 거의 없었습니다. 

이곳은 공간 정보 체험존과 비슷하게 만들어진 곳인데, 특수 제작한 안경을 쓰고 게임도 할 수 있었습니다,

이 게임은 서울특별시 시청을 무대로 플레이어는 비행기를 조정하며 서울시청 안에 있는 비행기와 로봇을 총으로 쏘아서 없애는 게임입니다.

이 게임은 어른이 하면 어지럽다고 하는데 저는 별로 안 어지러웠습니다.

그 행사장이 체험장 옆에 있었으면 큰 인기를 끌 수 있었을 거라고 생각했습니다.



▲ SEOUL METROPOLITAN GOVERNMENT행사장


▲ 서울시에서 특수 제작한 안경



전체적인 느낌


1. LX 한국국토정보공사에 있었던 3D프린터가 저는 마음에 들었습니다.

왜냐하면 3D프린터는 내가 원하는 모든 것을 모두 만들 수 있어서입니다.

2. 360 VR 체험존이 정말 신기했습니다.

왜냐하면 보통 동영상을 찍으면 정면 밖에 없는데 이번에는 360도와 위, 아래까지 모두 볼 수 있었기 때문입니다.

3. 마지막으로 저는 스마트국토 엑스포를 체험함으로써 우리나라 기술이 이렇게 많이 뛰어나다는 사실을 알았습니다.  













Posted by 국토교통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