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올 8월에 전국일주를 하였다.


첫째 날, 공주에서 출발해 공주 한옥마을을 다녀왔다. 공주는 공산성과 석장리 박물관등 문화유적이 많았다. 공주는 보기보다 교통시설이 좋았다. 고속도로도 잘 되어있었다. 서울에서 가까운 곳으로 여행하기 참 좋은 곳이다. 





둘째 날, 우리는 해남으로 이동하였다. 해남은 해안가와 농촌 때문인지 도로가 좋지 않았다. 특히, 땅끝마을로 가는 도로는 무척 좁았고 도로도 좋지가 않았다. 땅끝 전망대와 이순신 장군의 명량대첩 촬영지는 너무 멀고 시설이 좋지 않아서 여행객이 불편함을 느낄 수 있었다. 해남은 도로가 조금 정비되면 좋겠다.



셋째 날, 남해에 도착했다. 해남에서 남해로 이동하는 도로는 국도여서 그런지 안 좋았지만 해남으로 가는 도로보다는 좋았다. 특히 남해의 자연경관은 너무 멋있었다. 그리고 독일인 마을과 편백나무 숲은 멋있었다.



넷째 날, 통영으로 이동하였다. 통영까지의 거리도 무척 멀었다. 도로는 잘 정비가 되어있었으나 통영시내의 도로는 무척 복잡했다. 도로와 주차장은 좁고 관광객의 차는 많고, 주차장과 도로의 정비가 도시 발전에 얼마나 큰 영향을 미치는지 느꼈다.



다섯째 날, 우리는 거제도에 갔다. 거제도는 섬이 많아서 배를 많이 이용했다. 우리가 간 외도의 배는 세배였기 때문에 다른 배에 비해 멀미가 덜났다. 그러나 섬을 관광 할 수 있는 다양한 배를 이용할 수 있으면 좋겠다.


여섯째 날, 우리는 다시 강원도 횡성으로 여행을 갔다. 부산을 지나기 위해 거가대교를 지났다. 거가대교는 굉장히 크고 멋있었으며 우리나라 만든 기술이 무척 자랑스러웠다. 





나는 많은 곳을 다니며 여러 곳의 도로 및 교통 상황을 알았다. 교통시설이 부족한 곳은 조금 더 발전시키면 좋겠다. 

















Posted by 국토교통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