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월 18일, 대전에 국토교통부 유일호 장관님이 방문하셨습니다. 장관님은 대전 동구 주거환경개선사업 미착수 지구인 청동3지구와 소제지구, 구성2지구를 점검하셨는데요. 직접 찾아간 현장 함께 보실까요?



 구성2지구의 좁은 골목길



 구성2지구의 무너짐 담의 흔적



위 사진은 대전 동구 구성2지구의 모습입니다. 허름하고 좁은 골목은 사람 2명이 함께 지나가기도 힘들었고, 그 골목을 지나면 집들 사이 곳곳에 담이 무너져 있었습니다. 구성2지구 주민들의 안전을 위해서 주거환경 개선이 시급해 보였는데요.



 주거환경개선사업 미착수 현장을 점검하는 유일호 장관님



유일호 장관님과 국토교통부의 관계자분들은 마을 이장님의 안내에 따라서 마을 이곳저곳을 꼼꼼하게 점검하셨습니다. 이에 유일호 장관님은 경기침체 등으로 대규모 사업 손실 발생이 불가피하게 됨에 따라 장기 지연되고 있는 대전 동구 주거환경 개선사업 방안을 조기 마련 시행하도록 사업 시행자인 LH공사를 독려했습니다.



 옥상에서 본 주거환경개선 미착수 지구의 모습



이어 유일호 장관님은 소제동에 있는 대전 전통나래관 옥상에서 주거환경개선 미착수 지구의 전반적인 반경을 보셨습니다. 장관님께서는 “도시 저소득층이 밀집한 지역에 대한 주거환경개선사업이 조기 정상화 될 수 있도록 뉴스테이, 행복주택 도입을 적극 검토하고 제도개선도 지속 추진하겠다.”고 밝혔으며, 현장 관계자들의 노고를 격려하셨습니다. 


유일호 장관님의 이번 방문은 대전동구의 주거환경개선사업의 추진동력과 함께 새로운 전기가 마련될 것으로 기대됩니다. 또한 주거환경개선사업의 주무부처인 국토교통부가 현실 실태를 명확하게 인식할 수 있었던 계기가 되었으리라 여겨집니다. 


지금까지 대전 현장 취재를 맡은 국토교통부 대학생 기자 김한솔이었습니다.














Posted by 국토교통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