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은 우리가 살아가는데 있어서 꼭 필요한 공간이다. 시대가 바뀌고 생활방식이 바뀌면서 집은 점점 발전해 왔다. 사람들이 살아오면서 집이 어떻게 변화해 왔는지 알아보자.



▲ 구석기 시대 움집<출처 : 두피디아>



▲ 청동기 시대  집터



구석기 시대 사람들은 주로 동굴에서 살면서 동굴 주변에서 사냥과 채집을 했다. 동굴은 비바람을 피하고 사나운 맹수로부터 자신들을 보호할 수 있는 곳이었다. 그리고 먹을거리가 떨어지면 다른 동굴을 찾아 떠돌아다녔다. 집을 짓고 살기 시작한 것은 신석기 시대이다. 땅을 파고 거적으로 덮어서 추위나 비바람을 막을 수 있는 움집을 짓고 살았다. 움집은 가장 단순한 형태의 집이다. 움집은 아직 벽과 지붕이 나뉘지 않았다. 청동기시대의 사람들은 작은 마을을 이루고 살았다. 청동기시대의 움집은 신석기 시대보다 규모가 훨씬 커져 벽과 지붕이 나뉘고, 철기 시대에 이르면 움집 안에도 벽을 세워 움집 안을 나누어 쓰임새에 따라 달리 사용하였다. 삼국시대에는 건축기술이 발전하여 집의 모습도 많이 달라졌다. 주춧돌 위에 기둥을 세워 기둥이 썩을 염려가 없어지고 기와는 흙으로 모양을 만들었다. 또한 가마에 구워서 단단했고 이는 지붕으로 물이 스미는 것을 막고 건물을 아름답게 꾸몄다. 힘이 있는 귀족들은 쓸모에 따라 건물을 여러 채 짓기도 하였다. 삼국시대에는 왕궁, 관부, 사원은 기와를 얹고 민가는 초옥으로 지었음을 고분벽화를 통해 알 수 있다

  

▲ 삼국시대 집


▲ 고려시대 집


고려 시대 후기에는 방 전체에 온돌을 깐 온돌방이 나타난다. 온돌방이 생기면서 사람들은 신발을 벗고 방 안으로 들어가게 되었는데 마루가 그 중간 역할을 하게 되었다. 이렇게 하여 온돌방, 마루, 부엌으로 형성되었다. 조선 시대 집의 유형은 양반 주택과 평민 주택으로 뚜렷이 구분할 수 있다. 조선 시대의 양반 사대부들은 유교 윤리에 따라 남자와 여자가 하는 일을 엄격하게 나누었다. 그래서 집이 안주인과 가족들이 생활하는 안채와 바깥주인이 생활하고 손님을 맞이하는 사랑채로 나뉘었고, 조상을 모시는 사당. 노비들의 방과 작업공간이 있는 행랑채를 지었다. 조선 시대의 평민은 대부분 농사를 지었다. 농사를 짓는 평민의 집은 마당을 사이에 두고 살림하는 살림채와 짐승을 기르거나 농기구 따위를 보관하는 부속채로 나뉘어 있었다. 평민들의 집은 지방마다 조금씩 차이가 있었다. 여름철이 덥고 습한 남부지방은 바람이 잘 통하도록 마루도 넓고 창과 문도 크게 지었다. 겨울이 길어 날씨가 춥고 눈이 많이 오는 북부지방은 건물이 마당을 둘러싸서 바람을 막게 되어 있었다. 강화도 조약 이후 건축에서도 서양과 일본의 영향이 나타나고 도시의 모습도 바뀌기 시작했다. 집을 전문적으로 짓는 사람들은 개량한옥을 지어 서민들에게 공급하였고, 한옥의 재료인 나무가격이 크게 올라 외국에서 원조 받은 시멘트로 높은 건물을 지을 수 있게 되자 연립주택이나 고층 아파트가 나타났다. 지금 우리나라 사람들이 가장 많이 사는 집은 아파트이다. 우리나라에 처음 세워진 아파트는 일제 강점기 말기 조선 주택 영단이 혜화동에 건설한 3층짜리 아파트라고 한다. 지금의 아파트와는 그 모습이 많이 달랐다. 1960년대 마포 아파트를 건설한 이후 우리나라에는 대규모 아파트 단지가 들어서기 시작했다. 그리고 지금 2015년. 아파트와 단독주택 등 많은 집이 생겨나고 있다. 옛날의 집은 처음에 추위와 위험을 피하기 위한 공간이었다면 지금의 집은 편안함과 안락함을 주는 휴식공간으로 바뀌었다. 시대가 바뀌면서 집의 모양은 달라졌지만, 사람들에게 편안하게 지낼 수 있는 공간이라는 것은 바뀌지 않았다. 미래에는 편안한 공간인 집에서 할 수 있는 일이 더 많아질 것으로 생각한다.












                                  

Posted by 국토교통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