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교통부는 민간의 창의적인 아이디어 제안을 통한 시민체감 U-City 서비스 및 민간 수익모델을 발굴하기 위하여 「2015 U-City 서비스 경진대회」를 개최하기로 하고, 9월 14일부터 10월 19일까지(35일간) 시민, 전문가, 기업, 지자체 공무원 등을 대상으로 아이디어를 공모한다. 


U-city란 도로, 교량, 학교, 병원 등 도시기반시설에 첨단 정보통신기술을 융합하여 유비쿼터스기반시설을 구축하여 교통, 환경, 복지 등 각종 유비쿼터스를 언제 어디서나 제공하는 도시이다.(U-도시법 제2조)



▲ U-city의 의미    


소극적인 의미로는 도시계획, 건설, 관리 및 운영과 IT기술이 접목된 종합플랜트 부문이며, 적극적인 의미로는 소극적인 의미를 포함하여 도시문화, 도시디자인, 도시정책, 도시문제, 도시재생, New Urbanism, Eco city, Smart Growth, 도시성장관리, TOD, Compact City 등과 밀접한 관련이 있는 새로운 도시의 패러다임이다.


세계 최고 수준의 국내 정보통신 기술을 이용한 U-city의 실현으로 도시화에 따라 증가하고 있는 도시의 과대, 과밀화 및 도시의 정체, 쇠퇴 문제를 해결하여 도시 경쟁력을 향상하고 주민의 삶의 질을 향상시킬 수 있는 것이다. 

이에 따라 국토교통부는 아래 그림과 같이 추진전략 및 계획을 세우고 있다.



▲ 국토교통부 추진전략(제2차 유비쿼터스도시종합계획)

   

이와 같은 U-city의 중요성에 입각해 실시되는 「2015 U-City 서비스 경진대회」“신규 “U-City 서비스” 부문과 “지자체 U-City 우수사례” 부문 등으로 구성된다. 이번 경진대회에서 발굴된 아이디어는 국가 U-City R&D(‘13~’18년, 총 200억원) 연구팀이 기술개발을 지원하여, 공공서비스의 경우 지자체 등에 보급․확산하고, 민간 수익모델은 제안기업 등이 지자체에 실제 구축할 수 있도록 실비를 지원할 계획이다.


참가 희망자는 경진대회 홈페이지(www.ucityservice.org)에 신청서와 작품을 제출하면 되고, 제출된 작품은 전문가로 구성된 평가위원회 에서 1차로 21개의 우수작을 선정하며, 이 중 7개의 본선 진출작을 대상으로 2차 심사를 거쳐 부문별 대상 및 최우수상을 결정하고 수상자에게는 국토교통부장관상과 상금 70~100만원이 각각 수여된다.












Posted by 국토교통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