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 시간까지 도쿄의 버스, 지하철 등 대중교통과 하네다 공항을 포함한 항공운항에 대해서 알아봤습니다. 오늘은 최근 강남역 스크린도어 사고와 관련해서 일본의 스크린도어에 대해서 알아보겠습니다. 우리나라의 철도 안전사고는 연평균 430건 발생하며 국토교통부는 지난달 31일 2017년까지 생활안전사고 30% 낮춤을 목표로 ‘철도역사 생활안전사고 저감 대책’을 마련하고 스크린도어 설치율을 내년까지 100%로 올릴 계획이라고 발표했습니다. 일본 역시 모든 지하철도에 스크린도어가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Tokyo Metro (일본 공기업) 담당의 철도는 스크린도어가 다 설치되어 있지만 세이부신주쿠, 추오선, JR 야마노테와 같은 기타 민영 철도에서는 스크린도어를 찾아볼 수 없습니다. BBC News에서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2014년 일본은 약 25,000명이 스스로 목숨을 끊었습니다. 그중 약 650명 정도가 그 수단으로 ‘飛び込み(토비코미)’를 택했습니다. 토비코비는 우리말로 ‘뛰어 들어가기’라고 해석할 수 있는데요, 일본에서는 지하철 자살 사고에 따른 지연이 잦아, 이를 일컫는 단어도 있습니다.



▲ 일본 후쿠토신센 스크린도어의 실제 크기 비교



일본에서 토비코미 관련 사고가 자주 일어나는 이유를 분석해 보았습니다. 일반적으로 가장 큰 원인은 비교적 작은 크기에 따른 비효율성입니다. 실제로 위 사진을 보면 175cm 한국 일반 남성을 예를 들어 본인의 명치 부근에 스크린도어가 위치하고 있습니다. 철도 민영화에 따른 Tokyo Metro 이외 기타 노선은 스크린도어 자체가 설치되어 있지 않을뿐더러, 공기업인 Tokyo Metro조차 스크린도어의 설치율이 완벽하지 않고 스크린도어도 한국에 비해많이 외관적으로 빈약해 보입니다.

  

 

        ▲일본 스크린도어 안전표지 확대 전                  ▲ 일본 스크린도어 안전표지 확대 후



그다음으로 큰 원인은 철도 이용자에 대한 스크린도어 안전 교육 결여입니다. 실제로 일본 스크린도어의 사건, 사고는 비일비재하지만 이에 따른 안전 교육은 비교적 많이 부족하고 스크린도어에 부착한 표지조차 그 크기가 아주 작아 이용자들에게 부주의에 대한 책임을 많이 인식시키지 못하고 있습니다.


※여기서 잠깐,

 Q. 일본의 스크린도어 관련 안내표지는 어떻게 생겼나요?

 


 

 일본 스크린도어 안전 관련 주의사항



  A. (1) 立てかけない : 기대어 세워 놓지 마세요.

물건을 스크린도어에 기대어 놓을 경우 열차가 진입하면서 튕겨 나가         피해를 일으킬 수 있습니다.

     (2) かけこまない :  뛰어들지 마세요.

문이 곧 닫히는 열차에 급하게 뛰어들 경우 끼임 등 인명 피해가 발생          할 수 있습니다.

     (3) 立ち入らない : 들어가지 마세요.

사전에 알림 없이 들어갈 경우 열차 진입과 함께 충돌 피해를 당할 수         있습니다.

     (4) のりださない : 내밀지 마세요.

일본의 스크린도어의 경우 높이가 낮아 머리, 팔 등 신체 일부를 내밀         경우 열차 진입과 함께 크게 다칠 수 있습니다.



 일본 지하철 스크린도어 안쪽 열차 진입로



지금까지 일본 스크린도어에 대해 알아보았습니다. 한국과 일본의 지하철 내부 환경은 겉보기엔 비슷해 보이나 실제로는 극명한 차이를 보입니다. 스크린도어의 형태와 설치는 물론, 위 사진과 같이 만약의 인명 피해를 대비한 철도 좌우의 임시 공간도 찾아볼 수 없습니다. 일본은 공항 순위 1, 2위를 다투며 세계 이용객들의 편의를 도모하려 하지만 자국민들이 가장 많이 이용하는 지하철의 경우 많은 부족한 점을 보입니다. 이번 시간에는 스크린도어를 빗대어 일본 교통의 이면을 알아보았습니다. 우리나라의 지하철은 일본보다 시설적인 측면에서 우위를 보이고 있지만 이번 강남역 스크린도어 사고와 같이 아직도 많은 사건, 사고와 피해가 일어나고 있습니다. 일본과 비교해본 우리나라, 여러분들의 생각에는 우리나라 지하철의 어떠한 부분이 더 개선되어야 할까요?











Posted by 국토교통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