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저는 난지도에 있는 하늘공원에 다녀왔습니다.







계단이 425개나 있어서 올라가는 데 무척 힘들었지만, 도착하자마자 보이는 푸른 가을하늘을 보자 힘든 게 사라질 정도로 아름다웠습니다.


길가에는 억새가 쭉 늘어서 있었는데, 바람 때문에 마치 은빛 파도가 고요히 철썩이는 것 같았습니다. 은빛 억새가 바람을 따라 비단처럼 물결치는 모습이 너무나 아름다웠습니다.


억새가 한 가지 종류가 아니라 다양한 종류로 이루어져 있어 더욱 아름다웠는데요. 사진을 찍을 수 있는 곳도 많이 있어 정말 좋았습니다. 조형물들도 많아 마치 '여기서 사진을 찍어 봐요!'하고 말하는 듯 했습니다.


원래 난지도는 쓰레기 섬이었다는데, 지금의 모습으로는 그 사실이 믿겨지지가 않았습니다. 하지만 지금 이곳에 위치한 큰 굴뚝 하나는 난지도에 묻혀있는 쓰레기들의 가스를 내보내고 있다고 합니다.


'하늘을 담는 그릇'이라는 조형물에도 올라가보았는데, 하늘을 담는 그릇이란 말답게 올라서자마자 하늘이 한눈에 담겨졌습니다.


난지도의 이름이 하늘공원이 된 이유를 이제 알 것 같습니다. 아마도 하늘과 가장 가까운 공원이기 때문이 아닐까요?


여러분들도 하늘과 가장 가까이에 닿아있는 하늘공원에서 출렁이는 억새를 직접 눈에 담아보시길 바랍니다.










Posted by 국토교통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세종대왕

    억새가 예쁘네요.

    2015.11.17 16:47 [ ADDR : EDIT/ DEL : REPLY ]
  2. 응답하라

    저도 여기 올라가느라 무척 힘들었던 기억이 나네요

    2015.11.17 19:58 [ ADDR : EDIT/ DEL : REPLY ]
  3. 난지도의 하늘공원, 여러 번 가 봤는데 정말 갈 때마다 깜짝깜짝 놀랐어요.
    기사 잘 읽었습니다!!

    2015.11.17 21:10 [ ADDR : EDIT/ DEL : REPLY ]
  4. 여유

    쓰레기산이 이런 멋진공원이 되었다니, 놀랍습니다.

    2015.11.18 22:05 [ ADDR : EDIT/ DEL : REPLY ]
  5. 난지도의 조성된 억새밭이 예술이네요.

    2015.11.23 17:4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