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화꽃 향기가 짙어가는 10월에 국토교통부 어린이 기자단 5차 활동으로 세종시 도시관광과 연산역 철도체험을 하게 되었습니다. 




우선 세종시에서는 2개조로 나누어 밀마루전망대와 우주측지관측센터를 견학하였습니다.


세종특별자치시 미래의 모습을 조감할 수 있는 밀마루전망대는 동서남북 어디서든 도시의 모습을 관람할 수 있도록 설계되어있어, 풍경이 멋지기도 하고 너무 높아서 조금은 무섭기도 했습니다.


자리를 옮겨서 대한민국 유일의 초정밀 우주측지기술 첨단시스템인 우주측지관측센터도 둘러보았는데, 국내 최대전파망원경으로 규모가 어마어마했고 빙글빙글 돌아가는 모습이 신기해서 한참을 바라보았습니다.


설명을 들었는데 배경지식이 부족해서 그런지 어려운 부분이 있어서 과학에 대한 책을 많이 읽어야겠다는 다짐을 하는 시간이었습니다. 






그 중 가장 흥미로웠던 것은 우주 측지기술( VLBI : Very Long Baseline Interferometry )이었는데요. 우주 측지 기술이란, 수십억 광년 떨어져있는 준성의 전파를 복수의 안테나로 동시에 수신하고, 그 도달시간의 차이로 관측점의 위치 좌표를 고정밀로 구하는 시스템입니다.



우리나라 국가 기준점의 정확도를 더욱 높이는 것은 물론 미세한 지각변동량을 정밀 관측해 지진등 자연재해 예방에 기여하고 있습니다.




금강산도 식후경이라고 맛있는 점심이 우리를 기다렸습니다. 기자단친구들과 즐겁게 이야기를 나누면서 맛있게 먹고 의욕충전되어 다음 행선지인 연산역 철도문화체험을 향해 갔습니다.





충남 논산시 연산면에 위치한 연산역 철도문화체험은 가족과 친구와 함께하면 더 재미난 곳입니다. 평소에 접하기 어려웠던 철도문화를 쉽고 재미있게 알아보고 직접 체험도 해보는 생생한 프로그램이어서 추억도 남기고 행복한 시간이었습니다.


KTX 조형물에 올라가 정모를 쓰고 기장도 되어보고, 예쁜 벽화거리에서 추억의 시간도 남겼습니다. 


방학때는 직업체험형 프로그램으로 일일역장으로 위촉박고 직원과 같이 근무하며 역무체험을 통해 철도를 가까이서 이해하는 시간도 있다고 합니다. 다음에 가족들과 여행와서 함게해보고 싶은 것들이 많아 재미난 공간이었습니다. 

 




자연과 어울어진 아름다운 도시 세종특별시에서의 밀마루전망대, 우주측지관측센터, 정부종합청사와의 만남 그리고 연산역에서의 즐거움과 배움이 있어 행복머금은 날이었습니다. 














 

Posted by 국토교통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