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EM흙공 만들기



지난 11월 25일, 서울 난지한강공원 수변생태학습센터에서 국토교통부 대학생·어린이 기자단이 함께 모여 작지만 큰 활동을 하고 왔습니다. 


기자단들은 버스를 타고 목적지인 난지한강공원 수변생태학습센터로 이동하였습니다. 버스를 타고 15분쯤 지나 차들이 쌩쌩 달리는 자유로 옆 난지한강공원에 도착하였습니다.


난지한강공원은 서울의 해돋이 명소 중 한곳인 하늘공원 아래에 위치하고 있습니다. 



▲ 수변생태학습센터로 이동, 이동 중 V는 센스!



도착하자마자 주변엔 억새들이 가득하였습니다. 기자단들은 삼삼오오 모여서 수변생태학습센터로 이동하였습니다.



▲ 한강난지공원 수변 생태학습센터



난지생태습지원에 조성되어있는 산책길 혹은 탐방로를 따라 5분쯤 걸었더니 수변생태학습센터가 자리 잡고 있었습니다. 


계단을 타고 올라가니 안에는 교실과 체험공간이 준비되어있었는데요. 오늘 기자단이 할 활동은 바로 ‘EM흙공 만들기’입니다. 처음엔 듣기만 했을 뿐 실제로 EM흙공이 어떤 역할을 하는지 알 수가 없어 매우 궁금했습니다.



▲ 강의 전 강의자료 챙기는 어린이 기자단


 환경운동가 김영선 선생님의 강연


▲ 강의자료 및 열강중인 어린이기자단 모습



다 같이 교실로 들어가서 습지와 하천의 역할과 함께 EM에 대한 수업을 받았습니다. 난지생태습지원에서 환경운동을 하고 계신 김영선 선생님의 강의는 어린이기자단의 눈높이에 맞추어서 진행이 되었는데요. 


강의내용엔 습지가 무엇인지, 난지습지가 어떻게 생겨났는지, 난지습지 내에는 어떠한 동식물들이 살아가는지 알 수 있었습니다.


특히 난지습지 내에는 여름철 맹꽁이부터 너구리, 삵, 꿩, 붉은머리 오목눈이등이 서식하고 있으며, 멧밭쥐라는 처음 들어보는 동물들도 사진으로 통해 만나볼 수 있었습니다.



▲ EM활성액 만들기 꿀팁



그리고 오늘 봉사활동에서 할 EM흙공 만들기에 대해 이론 수업이 진행되었습니다.

EM흙공은 만든 후 2주가량 지나게 되면 하얀색 곰팡이들이 공 밖으로 퍼지면서 수질개선에 뛰어난 효과를 만들어주는데요. 


실제로 EM흙공을 넣기 전과 넣은 후의 사진을 비교해보니 EM흙공의 위력을 실감할 수 있었습니다.


EM흙공을 만들기 위해서는 황토와 발효촉진제, EM활성액을 섞어서 반죽해야 합니다. 


보통 흙공 만들기는 야외에서 진행이 되었지만, 이날은 체감온도가 영하를 기록할 정도로 추워서 건물 안에서 EM흙공 만들기를 진

행하였습니다.


1. 황토와 발효촉진제 섞기



▲ 황토와 발효촉진제를 섞는 모습



EM흙공을 만들기 위해선 황토가 필요한데요. 포대자루에서 황토를 붓고 본격적인 만들기에 돌입하였습니다.



▲ 남김없이 탈탈!



준비된 곳에 고르게 펴준 뒤에 EM흙공이 잘 발효되기 위해 음식물 쓰레기로 만든 발효촉진제를 중간 중간에 섞어줍니다. 



2. EM활성액 붓기



▲ 중간에 골을 내어 EM활성액을 넣고 반죽시작



황토와 발효촉진제가 콜라보레이션을 이루고 있는 흙에다가 EM활성액을 따라 부었습니다. 


부을 때 포인트는 EM활성액이 잘 스며들기 위해 봉긋하게 흙을 쌓아 준 뒤 가운데에 골을 내어 그 곳에다가 활성액을 부어주면 됩니다.


3. 반죽을 공모양으로 만들기



▲ 반죽된 흙을 공 모양으로 만들기



그럼 본격적으로 반죽단계를 들어갑니다. 칼국수 반죽을 한다는 생각으로 열심히 치대는데요. 다만, 너무 반죽이 질퍽해지면 반죽할 때나 건조할 때 애를 먹을 수 있습니다.


그렇게 반죽을 한 뒤에 공 모양을 만들어주면 되는데요. 공의 크기는 야구공 크기정도면 적당하다고 합니다.



▲ 반죽을 공 모양으로 만드는 모습


▲ 반죽을 공 모양으로 만드는 모습



4. EM흙공 건조


반죽한 흙공을 건조 시키면 되는데요. 약 2주간 건조단계를 거치게 되면 수질개선에 으뜸이 되는 EM흙공으로 탄생하게 됩니다.


▲ 흙공이 건조되고 있는 모습


▲ 끝난 뒤에도 열심히 뒷정리 중인 어린이기자단



예상 소요시간이 30분을 훌쩍 넘어 1시간 가까이 진행된 EM흙공 만들기였지만, 모두가 최선을 다해 체험에 참여하여 뿌듯하였습니다.


체험활동이 끝나고 나선 어린이기자와 대학생기자들이 서로 EM흙공 만들기의 후기를 남기기도 했습니다.



▲ 후기 담을 펼치는 두 기자단



모든 활동이 마무리 되고 난지습지원을 한 바퀴 돌아봤는데요. 사람의 흔적이 뜸한 습지이다 보니 탐방길 곳곳엔 야생동물들의 흔적이나 멧밭쥐의 집을 볼 수 있었습니다.



▲ 봉사활동의 마무리는 난지습지 탐방



서울 한강 옆에 자리 잡고 있는 난지습지, 이 곳은 불과 20년 전만 하더라도 쓰레기 매립장으로 큰 문제가 되었었는데요.


하지만 많은 사람들의 끊임없는 노력으로 지금은 많은 동식물들이 살아가고 있는 공간으로 탈바꿈하였습니다. 이번 봉사활동을 하면서 자연은 자연 그대로 보존되어야 한다는 생각이 절실히 들었습니다.


앞으로도 난지습지가 사람들의 손길을 통해 더 많은 동식물들이 살아가는 공간으로 남았으면 하는 바람입니다. 이번 국토교통부 기자단 봉사활동으로 정말 뜻 깊은 일을 하고 온 것 같습니다. 앞으로도 많은 분들이 이러한 뜻 깊은 일에 동참해주셨으면 합니다.
















Posted by 국토교통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