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월 23일 월요일 오후 3시 문화재청 산하 천연기념물센터에서 아주 특별한 행사가 열렸다. 천연기념물센터 수장고 및 연구동 증축 공사는 2014년 7월 1일부터 복권기금으로 조성된 문화재청 문화재보호기금 지원 사업으로 공사를 시작했다. 공사 기간 동안은 주차하는 곳이 다소 어수선했는데 지금은 말끔해졌다.


월요일은 원래 천연기념물센터가 쉬는 날이라 일반인들은 참석하지 못 하고 초청된 분들만 참석하여 행사가 이루어졌다.


먼저 작년에 탐방했던 수달 센터장님과 장수하늘소 특별전을 열 수 있게 표본을 기증하신 곤충연구가 홍승표 선생님을 포함한 내빈 소개가 이루어졌다. 축하 인사를 하셨다.





     

그리고는 천연기념물센터와 한밭수목원을 잇는 다리의 문을 여는 행사를 했고 나와 친구 지호는 빗장 열기 행사에 어린 동생둘과 함께 참여했다. 농약대의 추임새에 따라 빗장을 열고 우리는 금줄을 매달고 내빈과 농악대와 함께 한밭수목원까지 길트기 행사를 했다.





그리고 천연기념물센터 연구동과 표본 관리동 준공식을 진행하였다. 


폭죽과 함께 제막식을 하였다. 굉장히 큰 소리를 내며 힘차게 폭죽이 터졌다.





그리고 기념식수를 심는 행사를 하였다. 기념식수는 천연기념물 제158호 울진 후정리 향나무의 후계목을 심었다. 천연기념물센터와 함께 무럭무럭 자랐으면 좋겠다.




기념행사를 마치고 가장 궁금한 연구동과 수장고로 GO~- GO~

먼저 연구동으로 향하였다. 연구동에는 화석 처리실, 암석 분석실, 동물 분석실, 동물 박제실이 있었다. 보통 때는 오픈하지 않는 곳이라 신기한 것이 많았고 재미있었다.




연구동에는 문화재청의 로고가 있는 드론이 있어 깜짝 놀랐다. 드론은 문화재를 찍는 일을 한다고 하였다. 드론의 값이 1,000만 원이 넘는다고 하였다. 드론의 카메라 성능이 굉장히 좋은지 드론으로 찍은 송광사의 전경이 굉장히 멋있었다. 문화재청의 드론도 국토교통부에서 관리를 하는지 궁금해졌다.


근무하시는 선생님께 여쭤봤는데 잘 모르셨다.





▲ 문화재청 로고가 있는 드론과 드론이 직접 찍은 송광사 전경 액자

  

그리고 수장고을 방문했다. 아직 수장고에는 많은 천연기념물들이 있지는 않았지만 앞으로 연구나 보존을 위한 천연기념물들이 훼손되지 않고 많이 보관되었으면 좋겠다. 수장고에서 장수하늘소를 기증하신 홍승표 선생님과 사진도 찍었다. 


홍승표 선생님은 많이 불편해 보이셨다. 건강해지셔서 우리에게 장수하늘소에 채집에 대한 이야기를 해주셨으면 좋겠다.





천연기념물을 보호하면서 균형 있는 국토개발을 꼭 내가 할 것이다.


















Posted by 국토교통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