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대만의 수도 타이베이에서 대만의 국토교통에 대해 알려드리고 있는 김동현입니다. 이번 인사가 국토교통부 글로벌 기자단으로서 마지막 인사가 되겠네요. 올해 5월부터 12월까지 장장 8개월간 대만에서 기사로 여러분께 대만의 국토와 교통을 소개해드렸습니다. 이전에는 블로그를 통해 개인적인 이야기나 추천하고 싶은 장소를 간단하게 소개했던 경험뿐이었는데요. 국토교통부에서 주관하고 많은 대중이 읽을 수 있는 글을 작성하다 보니 작성했던 기사를 다듬고 수정하는 과정을 통해 글쓰기에 자신감을 얻고 흥미가 생겼습니다. 





올해 2월 말, 처음으로 한국이 아닌 다른 곳에서 살아볼 기회를 가지게 되었습니다. 단기간의 여행으로 외국을 방문했던 것을 제외하면 해외거주는 처음이었는데요. 모든 것이 처음이었던 저에게 대만은 교환학생의 기회로 다가왔습니다. TV 매체로 접하게 된 나라, 맛있는 음식이 풍부한 나라로만 알고 있던 대만에서 교환학기 초 친구들과 돌아다녀보니 너무나도 매력적인 나라였습니다. 개인적으로 대만을 소개하다가 주변 지인들로부터 국토교통부 글로벌 기자단을 알게 되어 지원하게 되었고, 저에게 대만의 국토와 교통 정보를 한국에 알릴 기회를 제공해주셨습니다. 




국토교통부 글로벌 기자단으로 지내면서 제가 지내는 대만을 좀 더 깊게, 색다르게 볼 수 있었습니다. 외국은 그저 새로운 나라, 어려운 나라로만 인식하고 있던 저에게 호기심을 가지게 하였고 능동적으로 알아보고 물어보는 일련의 행위를 통해 대만을 제2의 고향으로 느껴지게 되었죠. 게다가 생활 속에서 그저 지나칠 수 있는 작은 이야기들도 놓치지 않고 글의 소재로 남기기 위해 필기하고 지금은 기사의 한 부분으로 남겨져 있어 추억의 한 부분이 되었습니다. 


대만의 삶에 녹아들기 위해 한국의 삶과 다르다고 비교하지 않고 거부하지 않았습니다. 대부분 유학생은 대만의 모든 것들을 한국과 비교를 합니다. 저도 처음에는 “대만의 교통 시스템은 왜 이렇게 한국과 달라 불편할까?”, “집 외관은 깔끔하지 못한 거야?”와 같이 불만의 연속이었는데요. 그들의 삶에 녹아들어 대만 친구에게 물어보고 깨달은 후에는 좀 더 관심이 생기고 흥미가 생겼습니다. 



▲ 대만에서 나의 두 발이 되어준 U-BIKE


▲ 자전거를 타는 사람들을 위한 배려 깊은 교통 시스템


기사 소재도 찾고 유명 관광지가 아닌 현지인들의 삶을 느껴보기 위해 선택한 것은 자전거였습니다. 7월에 소개해드렸던 공공자전거인 U-BIKE를 저렴한 가격에 빌려 현지인들처럼 돌아다녔었는데요. 바쁜 생활 속에서 미처 발견하지 못했던 소소한 재미들과 함께 이륜차를 많이 이용하는 대만 사람들을 위한 배려 깊은 교통 시스템도 많았습니다. 처음 대만에 도착했을 때 봤던 엄청난 수의 오토바이와 자전거들은 생소함 그 자체였습니다. 길을 건널 때 어떻게 건너야 할지 몰라 당황해하고 있던 제가 지금은 많은 오토바이 속에서도 잘 건너고 그들과 함께 자전거를 타고 다니고 있다는 것이 그저 신기할 뿐이죠. 

또한, 타이베이와 그 근교까지 구석구석 돌아다니며 관광 책에는 나와 있지 않은 현지인들의 명소와 맛있는 식당을 발견할 수 있었고 친절한 현지인들의 설명도 함께 들을 수 있었죠. 



▲ 아쉽게 소개하지 못한 무지개 마을(彩虹村)


▲ 세계 3대 삼림열차인 아리산 삼림열차


국토교통부 글로벌 기자단을 하면서 아쉽게 소개하지 못한 부분도 있어 소개해드리고 싶습니다. 대만에서의 거주시간이 흐르면 흐를수록 더 많은 국토 이야기와 교통 시스템을 알게 되었지만 한정된 기간 내에서 소개하지 못한 부분도 많고 부족하게 설명해드렸던 부분도 있었네요. 대표적으로 최근에 다녀온 대만 중부의 무지개 마을인데요. 이 마을은 중국의 국공내전 후 패한 국민당 군인들이 정착해서 살았으나 최근 철거소식을 들은 퇴역군인이 2008년부터 취미를 통해 마을 곳곳에 그림을 그렸다고 해요. 덕분에 현재 많은 관광객이 오게 되어 관광지로 변모하였다고 하네요. 

그리고 세계 3대 삼림열차라고 불리는 아리산 삼림열차도 있는데요. 높은 고지대에 있는 아리산 삼림열차는 예전에는 벌목사업 때문에 만들어졌지만 현재는 일출을 보거나 트래킹을 하는 사람들을 위한 열차입니다. 



▲ 7개월간 작성했던 기사 콘텐츠



매달 1편의 기사를 꾸준히 작성하다 보니 무려 7편의 기사가 작성되었습니다. 중국어 공부를 위한 것이 대만 거주의 목적이었지만 국토 교통에 대한 기사를 작성하면서 글쓰기도 많은 성장이 되었습니다. 개인적인 블로그 글에서는 많이 신경 쓰지 않았던 맞춤법부터 시작해서 사진과 글의 내용 저작권까지 많은 것을 배웠습니다. 


많은 분들께서 제 글을 읽고 도움이 되었으면 하고, 저도 한국에 돌아간 뒤에 작성했던 기사들을 통해 추억거리로 삼을 것 같습니다. 제 글은 여기까지 하도록 하겠고, 마지막으로 하고 싶은 말은 단언컨대, 국토교통부 글로벌기자단 3기를 통해 많은 것을 얻었고 남겼다고 말할 수 있겠네요. 지금까지 대만 타이베이에서 활동했던 국토교통부 글로벌기자단 3기 김동현이었습니다. 














Posted by 국토교통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잘읽었습니더!

    2015.12.19 20:01 [ ADDR : EDIT/ DEL : REPLY ]
  2. 수고하셨습니다!

    2015.12.20 21:50 [ ADDR : EDIT/ DEL : REPLY ]
  3. 잘 읽었습니다

    2015.12.27 18:41 [ ADDR : EDIT/ DEL : REPLY ]
  4. 돌돌이

    잘 읽었습니다

    2015.12.28 16:54 [ ADDR : EDIT/ DEL : REPLY ]
  5. 돌돌이

    잘 읽었습니다

    2015.12.28 16:54 [ ADDR : EDIT/ DEL : REPLY ]
  6. 솔버

    수고하셨습니다!

    2015.12.28 21:44 [ ADDR : EDIT/ DEL : REPLY ]
  7. 방학

    멋지세요. 글로벌기자단 화이팅~!!

    2015.12.30 15:30 [ ADDR : EDIT/ DEL : REPLY ]
  8. 수고많으셨습니다

    2015.12.30 22:51 [ ADDR : EDIT/ DEL : REPLY ]
  9. KTO

    고생 많으셨습니다!^^

    2015.12.31 12:42 [ ADDR : EDIT/ DEL : REPLY ]
  10. 대만에 대해서 잘 알게된것 같아요^^

    2015.12.31 14:45 [ ADDR : EDIT/ DEL : REPLY ]
  11. 대만에 흥미로운 것들이 상당히 많았네요.

    2015.12.31 18:0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2. 다첼마

    잘읽었습니다!

    2015.12.31 19:36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