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나라에도 스위스처럼 지그재그로 올라가는 철도가 있었다는 거, 알고 계시나요?

'있었다' 라고 과거형으로 쓰는 이유는 지금은 더 이상 본래 용도로 운행하지 않기 때문이죠.

어찌된 일인지 들어보실래요?


영동선 동백산~도계(17.8km) 단선전철 개량사업을 완공하고 오는 6월 27일 개통합니다. 

이 사업은 총사업비 5,368억원을 투입하여 기존 노후터널 및 스위치백 철도 운행 등 안전 취약 부문을 개량하는 사업으로서 1999년 12월 착공한 이후 12년 6개월 만에 개통하게 되는 것인데요, 무려 10년이 넘게 걸린 거죠.

여기서 말하는 스위치백(Switch-Back) 철도가 산간지방 등 높이차가 많이 나는 구간에 열차운행이 가능 하도록 선로를 “Z”자 형으로 설치한 철도 입니다. 


왜 우리 나라에 스위치백 철도가 있을까요? 그동안 동백산역(태백시)과 도계역간 높이차가 378m나 되어 열차가 한 번에 올라가지 못하고 전진과 후진을 반복하며 지그재그형(Z모양)으로 올라가야 했었거든요. 

하지만 이번에 연화산(해발 1,171m) 지하에 곡선반경(1,450m)인 국내 최장의 나선형터널(솔안터널, 16.7㎞)을 원만한 구배로 건설하여 높이차를 극복함으로써 보다 안전하고 편리한 열차운행이 가능하게 되었습니다.


[영동선 동백산~도계 철도개량 노선도]


 

 

영동선 솔안터널 개통으로 동백산~도계간 운행시간은 36분에서 16분으로 반이나 단축되고, 운행거리는 19.6㎞에서 17.8㎞, 선로용량은 1일 30회에서 35회로 증대되었어요. 이제 태백산맥을 넘어가는 물류가 좀 더 빠르고 안전하게 운송되겠지요.


하지만 기존구간에 설치된 국내 하나뿐인 스위치백(Switch-Back) 구간의 선로를 잊어버리기에는 좀 아깝잖아요. ^^ 지그재그 열차를 폐쇄하지 않고 향후 추억체험 등 관광자원으로 활용할 계획이라고 합니다.


Posted by 국토교통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