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2 국토해양기술대전이 2012.06.07(목)~06.09(토) 3일 동안 서울 COEX Hall D, 오디토리움, 컨퍼런스룸에서 열렸습니다. 저는 전시관중에서 [그린건설재료관]을 집중 취재해 보았습니다.



▲ 그린건설재료관 부스



▲ 그린걸설재료관 부스 내부




▲ 단열보드에 대해 설명중인 Kict 송태협 연구위원



▲ 다양한 그린건설 재료



그린건설재료관은 에너지•자원 절감을 위하면서 친환경적인 거주환경 구현을 위한 목적으로 개발된 건축재료가 전시되어 있습니다. 이곳에서는 ‘순환자원을 이용한 탄소 저감형 건축자재 실용화’와 ‘에너지 조절 가능한 일반건축용 창호 시스템 개발’이라는 두 가지 테마로 정해져 있었는데요, 먼저 ‘순환자원을 이용한 탄소 저감형 건축자재 실용화’의 테마에서 대표적 전시물들을 살펴보겠습니다.



 보급형 블라인드 내장형 일사조절 창호시스템



창면적비의 증가로 하계 주간에 창호를 통한 일사 유입으로 냉방부하가 크게 발생합니다건물의 열손실 및 열획득에 큰 영향을 미치는 창호부문에서 냉방기 일사부하를 근본적으로 차단할 수 있는 기능성 창호시스템이면서 복층 유리 내부 공기층에 외부에서 조절 가능한 블라인드 차양을 내장시킨 열에너지 조절이 가능합니다.



▲ 건식 온돌바닥시스템



자원순환이 가능한 건식/모듈화 방식의 고효율 바닥난방시스템 개발, 기존 습식온돌의 단점을 극복하고 고효율 난방을 목적으로 100% 건식화하여 저관경난방을 적용한 바닥시스템입니다.



▲ 폐석분 활용 시멘트 압출성형패널



순환자원 활용 및 에너지 효율 향상을 위한 폐석분 50%를 활용한 시멘트 압출성형패널입니다. 다음으로, 두 번째 테마인 에너지 조절 가능한 일반건축용 창호시스템 개발에 대한 전시물을 살펴보겠습니다.



▲ 대면적 투명 발열유리



발코니 확장 등을 통해 건물의 내/외부가 창호를 통해 직접 맞닿는 구조로 변경됨에 따라 결로 발생으로 인한 실내 공간의 오염(곰팡이, 미생물 등에 의한 각종 호흡기 및 피부질환의 온상)과 이로 인한 건축물의 노후화, 청소와 같은 관리 비용 증가 등의 문제가 발생하기 때문에 이를 해결하고자 개발한 것입니다.

 

그린건설재료관은 미래지향적이고 지속가능한 건축기술을 기반으로 한 쾌적한 환경을 조성하는데 목적을 둔 연구 결과물들을 볼 수 있었습니다. 기후변화의 대응과 삶의 질 향상을 장려하고 자원절약형 건축재료 개발에 지속적인 연구가 진행되고 있음을 체감할 수 있었던 의미 있는 시간이었습니다. 앞으로 다가올 미래에 인류에게 얼마나 쾌적하고 살기 좋은 환경을 형성해줄지 기대되는 데요, 그린건설이란 핵심어가 부상할 수 있도록 계속적이고 안정적인 연구지원뿐만 아니라 사람들의 지속적인 관심을 얻기를 바라는 바입니다.

 











Posted by 국토교통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