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인가구의 증가’ 소식은 뉴스를 통해 한번쯤 들어 보셨죠? 

통계청의 조사(2010-2035 ‘장래가구추계’)에 따르면 앞으로 1~2인 가구가 전통적인 3~4인 가구를 크게 앞지른다고 합니다.  변화되는 상황들에는 유연한 대처가 필요하죠! 늘어나는 1~2인 가구에 알맞는 ‘주택 해결책’이 생겼습니다. 그것은 바로 멀티홈입니다.


멀티홈은 무엇일까요?



사실 지난해 5월에 85㎡ 초과 아파트를 30㎡ 이하로 분할해 임대하는 경우에 한해 세대구분형 아파트 건설을 허용하도록 ‘사업계획승인 업무처리지침’을 개정했었는데요. 


세대구분형 아파트 건설의 활성화를 위해 새로운 기준이 마련되었습니다!









위 네 가지 기준들로 앞으로 증가하는 1~2인 가구의 주거공급, 건설시장의 활성화 그리고 주거환경 개선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보입니다. 

또한, 새롭게 늘어나는 1~2인 가구뿐 아니라 기존 가구에도 도움이 되는데요. 

자녀가 결혼하거나, 독립을 하는 경우를 가족축소기라고 하고 이때는 보통 중, 노년 부부만 남아 가족 수가 줄어 작은 집으로 옮기게 되는데요~. 이제는 그럴 필요없이 남게 되는 방들을 멀티홈(세대구분형 아파트)으로 활용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1석2조 이상의 효과! 멀티홈 (세대구분형 아파트)



<GS건설에서 개발한 2세대 아파트 평면도>



그리고 멀티홈에 관한 참고 사항에 대해 알려드릴께요~






변화되는 사회현상에 빠르게 적응 하는 국토해양부의 다음 정책기사도 기대해주세요~ ^^ 






Posted by 국토교통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대형크기의 아파트와 주택을 원하던 과거 소비 행태가 이젠 소형화되고 실용적인 공간배분의 시장 흐름을 반영하기 시작한거네요. 멀티룸 정말 1석 2조의 좋은 방안인거 같습니다. 앞으로도 이러한 정책은 많이 나왔으면 좋겠습니다. 기사 잘 보았습니다.

    2012.07.17 12:01 [ ADDR : EDIT/ DEL : REPLY ]
  2. 서울시민님 안녕하세요? 누리인 6기 이한나입니다. 고령화와 저출산, 1-2인가구의 증가처럼 사회의 인구학적인 변화로 말씀하신대로 이젠 주거의 소형화, 기존의 물리적인 공간을 활용한 이런 정책들이 더욱 중요시 될 것으로 보여지고 있습니다. :) 기사를 잘 보셨다니 감사드리고~ 더운 날씨에 몸관리 유의하시길 바랍니다 :) 행복한 하루되세요 감사합니다.

    2012.07.17 14:06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