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6월 3일 국토교통부 어린이 기자단 발대식이 열렸다.
먼저 오송역에 모여 버스를 타고 세종청사로 이동했다.
도착하자마자 밥으로 스파게티와 돈가스를 점심으로 먹었다.
점심을 먹고 대강당에 모여 어린이 기자단 발대식을 시작했다. 진행은 관우 진행자께서 해주셨다.

먼저 발대식의 처음으로는 국토교통부 7대 혁신 기술에 대한 문제를 맞히고 상품을 받는 시간이 있었다. 비록 나는 아무 상품도 받지 못했지만 그래도 재미있는 시간이었다. 그다음으로는 국토교통부 김현미 장관님께서 어린이 기자단 발대식에 오셔서 좋은 이야기들을 해주셨다.


나는 어린이 기자단으로서 앞으로 좋은 기사를 많기 작성하기로 다짐했다. 김현미 장관님의 말씀을 듣고 나서는 간단한 버블마술쇼를 보았다. 짧지만 재미있고 신나는 공연이었다.

 

 그다음으로는 대강당에서 이동하여 저작권 관련 교육과 기사 잘 쓰는 방법을 배웠다. 저작권을 지켜야 하는 것부터 나의 저작권을 표시하는 것까지 다양한 것을 배웠다. 기사 잘 쓰는 방법에 대해서는 제리 안 작가님께서 가르쳐 주셨다. 제목은 굵고 짧게, 문장은 길지 않도록 기사를 써야한다는 점을 배울 수 있었다. 

모든 교육이 끝난 후에는 세종청사 옥상정원을 구경하였다. 해도 쨍쨍하고 바람도 별로 불지 않아서 매우 더웠다. 세종청사 옥상정원은 세계에서 가장 길다고 한다. 길이가 무려 3.8km로 기네스북에도 등재되어 있다고 한다. 옥상정원에는 많은 식물들이 자라고 있다. 체리, 사과, 석류와 같은 열매 종류도 있다. 자연을 좋아하는 나는 이 옥상정원이 매우 마음에 들었다.


 그 다음으로는 국토교통부 브리핑실을 방문하였다. 브리핑 실은 기자 회견실이다. 브리핑이란 간단한 보고나 설명을 말한다. 브리핑 실에는 책상 한 개마다 마이크가 달려있고 앞에는 교탁같이 생긴 데스크가 달려있다. 그곳에서 설명이나 보고를 하는 것이다. 나는 내가 국토교통부 브리핑실에 온 것이 자랑스럽다. 

그 다음으로 우리는 버스를 타고 제로 에너지 주택으로 갔다. 제로 에너지 주택은 에너지를 거의 사용하지 않는 집이다. 나는 마당도 있고 3층으로 이루어진 제로 에너지 주택이 참 좋다. 우리 어린이 기자단은 제로 에너지 주택에 대한 설명을 듣고 발대식의 하루를 마감했다. 오늘 내가 이곳에 왔다는 게 신기하고 내가 참 자랑스럽다. 


 용인이 집인 나는 올 때 타고 왔던 우리 자동차를 타고 집으로 돌아갔다. 오늘은 평생 기억에 남는 날이 될 것이다.

`

 

 

 

Posted by 국토교통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