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인 철도, 무인 이동차량, 무인 드론 등 이동체 분야에서 사람이 직접 탑승하여 운전하지 않는 무인이동체 분야가 정말 많이 발전되었다는 것을 느낄 수 있는 곳을 다녀왔습니다. 


바로 2019 무인이동체 산업엑스포입니다.



무인이동체 산업엑스포 행사장 전경



이번 행사는 2019년 7월 10()부터 7월 12()까지 3일간 코엑스 D홀에서 진행됐는데요.


과학기술정보통신부 ․ 산업통산자원부 ․ 국방부가 주최하고, ()한국드론산업진흥협회 ․ 한국연구재단 ․ 한국항공우주연구원 ․ 코엑스가 주관국가기술표준원 ․ 한국정보통신기술협회 ․ 자율주행차 표준화 포럼이 후원한 행사였습니다


무인이동체 연구 및 사업과 관련된 다양한 기관단체가 참여한 만큼 다양한 제품은 물론 미래에 어떤 제품들이 나올지도 알 수 있는 귀중한 시간이었습니다.



드론, 군사정찰부터 실종자수색, 취미활용까지 


이번 무인이동체 산업엑스포에 출품된 제품 중에는 특히 드론이 무척 많았습니다.


최근 더욱 다양한 영역에서 사용되고 있는 드론은 무선전파로 조종할 수 있는 무인항공기를 말하는데요카메라센서통신시스템 등이 탑재되어 있으며 25g부터 12kg까지 무게와 크기도 매우 다양합니다



사람이 탑승할 수 있는 드론



사실 드론은 군사용으로 처음 생겨났는데미군이 참전했던 걸프전에서 그 가능성과 효과를 확인한 이후 드론 개발이 더욱 본격적으로 진행되어 최근에는 항공 촬영과 농업 용도 등으로 확대되었습니다이와 함께 저렴한 키덜트 제품으로 재탄생되어 개인도 부담없이 드론을 구매하는 시대를 맞이하게 된 것이죠.


실제로 드론은 실종자 수색과 구조화재 및 재난 분석교통량 측정공기질 및 수질오염도 측정고속도로 차량단속 등 다양한 방면에 활용되고 있습니다무엇보다 무인 드론은 사람이 운전하지 않아도 된다는 점이 무척 편리한데이번 엑스포에는 실제로 사람이 탑승하여 이동할 수 있는 드론이 전시되어 인상적이었습니다



무인이동체 산업엑스포에 출품된 정찰드론과 전투사격로봇



올해 무인이동체 산업엑스포에서 기억에 남는 것 중 하나는 육군의 홍보부스였습니다.


정찰드론무인수색차량전투사격로봇과 같이 전쟁에 투입시킬 수 있는 무인이동체가 전시되어 있었는데요.


전투사격로봇은 시가지와 같은 전투 현장에서 인간을 대신해 위험한 곳으로 전투임무를 수행하게 된다고 합니다전투을 위해 사격능력을 물론 이동시 문제가 없도록 기동력에도 신경썼다는 느낌이 들었습니다



심해용 자율무인잠수정 



또 다른 곳에서는 해양무인체계를 실감할 수 있는 소모성 기뢰제거 처리기와 수중탐색용 자율무인잠수정을 볼 수 있었습니다.


기뢰는 땅 속에 있는 지뢰와 같은 적과 아군을 가리지 않고 피해를 끼치는 무서운 전쟁무기입니다다만 지뢰와 다른 것은 땅 속이 아니라 물 속에 있기 때문에 그 위치를 특정하기 어렵다는 점입니다



무인이동체 산업엑스포 드론 체험


행사장 한쪽에서는 무인이동체인 드론을 직접 체험하고 시연을 볼 수 있었습니다.



드론을 날릴 수 있고 제작할 수 있는 프로그램 알고리즘도 체험할 수 있었는데일반인도 할 수 있을 정도로 난이도가 크게 어렵지 않아 매우 즐겁게 참여할 수 있었습니다.


완전 자율주행로봇이 굉장히 인상적이었는데 위성항법장치가 작동하지 않는 실내공간에서 사람의 개입 없이 장애물을 탐지‧회피하여 도착점까지 이동하는 시연이었습니다특히 이것은 주행 중 10~15° 경사지빛이 통과하지 않는 어두운 터널곡선 구간을 모두 통과해야 하는 고난이도 임무라고 합니다


이번 무인이동체 산업엑스포는 한참 먼 미래라고 생각했던 드론의 기술이 정말로 우리 일상생활로 들어왔구나 하고 실감할 수 있는 자리였습니다좀더 편리하고 안전한 생활을 위해 발전하고 있는 이 기술을 생활 속에서 만날 시간들이 더욱 기다려지네요.





Posted by 국토교통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