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1963을 아시나요? ‘F1963’은 부산의 대표적인 도시재생 실천현장입니다.


폐공장이 민관의 공동 노력으로 대형 복합문화공간으로 변신한 곳입니다. 1963년부터 2008년까지 45년 동안 와이어로프를 생산하던 공장이 그린과 예술이 공존하고, 사람과 문화 중심의 복합문화공간으로 탈바꿈하였습니다. 


부산의 대표 명소이자 문화공간으로 변신한 F1963을 소개합니다.





F1963은 기존 건물의 형태와 골조를 유지한 채 공간의 사용 용도의 특성에 맞추어 리노베이션된 재생건축물입니다. F1963은 오랜 시간을 거쳐 덧붙여지며 지어져서 넓은 평면의 중간 부분을 잘라내어 중정을 만들고, 그 중정을 통해 환기, 채광이 되게 하였습니다.


전면 측의 벽체들을 제거하고 유리를 설치하면서 파란색 익스팬디드 메탈을 덧붙여 확장적 공간으로써의 가능성과 새로운 이미지를 만들었습니다. 옛 공장의 흔적을 고스란히 간직한 바닥은 그린과 어우러져 조경석과 디딤돌로 재탄생했으며 공장 지붕을 받치던 나무 트러스는 방문객들이 편안히 쉴 수 있는 벤치로 새롭게 태어났다고 합니다. 





F1963에서는 미술전시관, 연극·클래식·대중음악이 열리는 공연장, 서점·예술도서관, 카페가 어우러져 있습니다. 다양한 강좌프로그램을 운영하는 교육공간과 각종 세미나를 위한 커뮤니티 공간도 있고요. 발효 막걸리, 체코 수제 맥주 등 색다른 먹거리도 맛볼 수 있어요. 


F1963 주변에는 대나무숲 산책로와 야외 및 실내정원도 만날 수 있습니다. F1963은 '2014 부산다운 건축상'에서 대상 수상을 했을 정도로 가치가 있는 공간입니다.





피서철인 지금! F1963을 돌아보신 후 부산의 피서지를 들러 보셔도 좋을 것 같습니다.

부산을 대표하는 여름 축제인 부산바다축제가 8월 2일부터 5일간 광안리, 송도, 송정, 다대포해수욕장에서 열립니다. 나이트 풀 파티, 물의 난장, 광안리 댄스파티, 장애인 한바다 축제, 다대포 포크락 페스티벌, 나이트 레이스, 청소년 바다축제 등을 즐길 수 있어요.


해운대 해수욕장은 해수욕도 즐길 수 있습니다. 8월 11일까지 야간개장을 하고 있어 저녁 9시까지 달빛수영도 가능합니다. 또, 해운대 구남로에서는 시원한 고운바다길 분수도 만날 수 있고 신나는 음악이 흘러나오는 버스킹도 즐길 수 있습니다.




해운대 해수욕장 인근에는 동백섬이 자리 잡고 있습니다. 동백섬은 봄이면 동백꽃이 장관을 이루는 곳이기도 한데요. 여름철에는 동백나무가 만들어 주는 그늘 덕분에 선선한 바람을 맞으며 산책을 할 수 있어요.




부산에서 드라이브를 원하신다면 달맞이길을 찾으셔도 좋습니다. 달맞이길은 부산에서 가장 유명한 드라이브 코스입니다. 달맞이길은 부산의 몽마르트라고 불리기도 하는데요. 달맞이 길에서 보는 해돋이, 해넘이가 특히 아름답습니다.




혹시, 부산에서 색다른 체험을 원하신다면 송정해수욕장을 찾으셔도 좋습니다. 송정해수욕장은 전국 서핑인들의 성지입니다. 서핑을 배우고 싶은 초보도 얼마든지 장비를 빌려 서핑을 즐길 수 있습니다.


8월의 부산은 어느 피서지보다 핫하고 놀 거리와 즐길 거리가 다채롭습니다. 더불어 도시재생의 실천현장이자 문화를 누릴 수 있는 F1963도 함께 찾아보시면 좋을 것 같습니다. 이번 여름 피서지가 고민이신 분들은 부산에서 즐겨보면 어떠신가요?






Posted by 국토교통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