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국토엑스포 디지털트윈존에서 기념사진

 


<2019 스마트국토엑스포>87일부터 9일까지 3일간 서울 코엑스 전시관 C1, 2홀에서 개최되었는데요. 4차 산업을 기반으로 미래융합기술을 보유한 86개사, 187개 부스가 참여하였습니다. 전시장 내부는 디지털트윈존, 기술융합존, 공간정보인프라생성존, 공간 정보활용존, 공공서비스존, 공간스타트업존, 비즈니스센터로 나뉘어 있었습니다. 엑스포 관람객을 위한 도슨트 투어 프로그램이 있어 어려운 부분도 쉽게 접할 수 있었습니다.



도슨트 투어를 듣고 있는 어린이기자단



도슨트 투어와 함께한 스마트국토엑스포


도슨트 투어와 함께 제일 먼저 방문한 곳은 기술융합존에 위치한 카카오맵 부스였습니다. 이곳에서 체험하게 된 카카오맵은 새로운 기능이 추가되었다고 하는데요. 버스정류장에서 버스가 몇 분 후에 도착하는지 알려주던 기존 전광판과는 달리, 어디에서 어떻게 이동하는지 어플에서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어서 더 편리했습니다. 또한 GNSS라는 버스위치정보를 알 수 있는 기능은 제주도에서만 사용할 예정이라고 하였습니다. 제주도에서 버스를 탈 때 GNSS기능을 사용하면 훨씬 편리하게 버스를 이용할 수 있을 것입니다.

 

다음으로는 공간정보활용존에 위치한 다비오를 방문했습니다. 다비오는 그동안 실외에서만 사용 가능했던 GPS를 보완한 실내 GPS를 개발했다고 합니다. 그래서 실내 지도를 만들고 이를 활용하여 AR게임을 개발할 예정이라고 하였습니다.



공간정보활용존에 위치한 다비오 부스



다비오에서 개발한 실내 GPS



디지털트윈존에 위치한 동광지엔티 부스에서는 지하 시설물을 원격으로 탐사하는 기술을 접할 수 있었습니다. 빨간 레이저 불빛을 땅에 쏴서 관이 어디에 있는지 알 수 있는데 무려 7~8미터의 깊이에 있는 관까지 탐지할 수 있다고 합니다. 이러한 기술로 ‘DMZ에서 전사하신 분들의 유해를 찾을 수 있다면 어떨까?’라는 생각을 하였습니다.



원격탐사 기술에 대한 설명을 들었던 동광지엔티 부스



동광지엔티에서 개발한 원격탐지기



도시모형부터 MR 체험까지


공간스타트업존에서 방문한 부스는 공간의 파티라는 곳이었습니다. 이곳은 국내 최초로 시각 장애인을 위해 건물이 어떤 곳에 있는지 점자를 삽입하여 3D프린터로 도시 모형을 만든 회사입니다. 24명의 스텝들이 140일에 걸쳐 모형을 제작하였고, 2천만 원을 투자한 만큼 힘든 작업이라는 것을 알 수 있었습니다. 실제 건물이 지어진 것은 아니지만 시각 장애인이 좀 더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을 것 같아서 모형만으로도 기뻤습니다.



공간스타트업존에 위치한 공간의 파티 부스



공간의 파티에서 제작한 도시 모형



공공서비스존에 위치한 LH 한국토지주택공사는 우리가 살고 있는 아파트를 만든 곳이라 친숙하고 반가웠습니다. 이곳에서는 스마트시티를 구현하기 위해 드론으로 도시 한 곳을 그대로 옮겨놓았는데요. 어떤 장소에서 어떤 사건이 발생하는지를 알 수 있기 때문에 사건이 발생하면 빠르게 진압할 수 있다고 합니다.



공공서비스존에 위치한 LH 한국토지주택공사 부스



마지막으로 방문한 곳은 가상현실인 VR(Virtual Reality)과 증강현실인 AR(Augmented Reality) 두 가지가 합쳐진 MR(Mixed Reality) 체험공간이었습니다. 혼합현실인 MR 체험공간에서는 스크린의 운석을 공으로 맞히는 게임을 하였습니다.

 

 

MR 체험공간에서 스크린 공맞히기 체험



국토엑스포는 올해로 열두 번째를 맞이하였는데 앞으로도 우리에게 교통정보와 공간활용에 대해 알려줄 수 있는 박람회가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다른 친구들도 다양한 체험과 푸짐한 상품들을 받을 수 있도록 다음번 국토엑스포에는 꼭 방문해보는 것을 추천합니다.







Posted by 국토교통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