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87일부터 9일까지 3일간 코엑스에서 개최된 <2019 스마트국토엑스포> 현장을 소개합니다



디지털트윈존 앞에서 기념촬영



다양한 공간기술을 체험하다!


행사장에 들어가자마자 보이는 카카오맵 부스에서는 지도 어플에서 실시간으로 버스가 이동하는 모습을 화면을 통해 볼 수 있었는데요. 버스정류장에 가기 전에도 미리 버스가 오는 것을 확인할 수 있어서 편리했습니다.

다비오 부스에서는 세계 최초 실내 GPS를 사용할 수 있도록 개발하였고, 실내에서도 자신의 위치를 AR로 볼 수 있으며, ‘포켓몬 고같은 게임에 사용할 수 있도록 열심히 개발하는 중이라고 하였습니다.

동광지엔티 부스에서는 직접 개발한 AML프로라는 기계에 관한 설명을 들었는데요. 땅의 밀도를 측정해 파이프를 찾을 수 있고, 약 지하 8m까지 측정이 가능하다고 하였습니다. 한번 충전시 약 2시간 사용이 가능하다고 하니 정말 유용한 기술인 것 같습니다.



 

직접 만져보고 체험하며 느끼는 스마트국토


공간의 파티라는 부스에서는 3D프린터로 출력한 도시모형을 보여주어 깜짝 놀랐습니다. 우리가 평소에 쉽게 눈으로 볼 수 있는 건물의 모형을 3D프린팅을 활용해 국내 최초로 점자를 삽입하여 시각 장애인들도 알 수 있도록 표시해놓았는데요. 각 건물마다 점자로 표기되어있어 이름을 알 수 있고, 높낮이 비율을 실제와 같게 제작해서 비교가 가능하게 해주었습니다. 자원 봉사자 24명이 140일 정도를 소요하며 한 도시에 대한 촉각지도를 완성하였다고 합니다. 여러 사람들이 다른 도시도 만들어 달라고 요구했지만 많은 비용이 드는 것이 가장 큰 문제라고 했는데요. 저는 이러한 도시모형을 정부나 대기업에서 앞장서서 만들어 줬으면 하는 생각을 해보았습니다.




3D프린터로 제작한 도시모형 체험



LH 한국토지주택공사에서 만든 디지털트윈 4D는 도시에 있는 많은 정보를 컴퓨터에 넣어 드론으로 체험을 할 수 있게 만든 것인데요. 브이월드에서는 다음의 지도 네트워크를 사용하여 평면지도가 아닌 3D , 건물을 입체적으로 나타내는 지도 서비스를 체험해보았습니다. 건물의 특성을 잘 표시해놓아서 어르신들에게 유익하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공던지기 체험을 하는 어린이 기자단




마지막으로 VR·AR 체험을 하는 시간을 가질 수 있었는데요. 피구공을 던져 화면에 있는 미사일을 맞혀서 많은 점수를 내는 사람이 이기는 게임을 했습니다. 또 일제 강점기 당시 임시정부 수립 내용을 VR로 체험해볼 수 있었습니다.

올해로 12회를 맞았다는 <2019 스마트국토엑스포>에서 다양하고 놀라운 기술로 이루어진 많은 정보를 알게 되었습니다. 새로우면서도 사회를 생각하는 공간기술과 VR·AR 체험이 있는 정말 특별한 시간이었습니다. 우리나라의 혁신을 보았고, 국민 모두가 국토정보에 더 많은 관심을 가지고 가까워졌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했습니다.





Posted by 국토교통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