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여름방학 때 태국을 방문하였습니다. 태국에서는 우리나라와 달리 특이한 교통수단을 이용해 이동하는 모습을 볼 수 있었는데요. 제가 체험해 본 태국의 이색 교통수단, 썽태우와 뚝뚝에 대해 소개해 드리겠습니다.


 


태국의 주요 교통수단 썽태우 외관



태국의 휴양지에서 자주 볼 수 있는 썽태우

태국의 파타야 같은 도시들은 대부분 택시를 찾기 힘듭니다. 이런 휴양지에는 택시 대신 썽태우가 있습니다. 썽태우는 현지어로 '두 개의 벤치'라는 의미인데 트럭 뒤 칸을 사람이 탈 수 있도록 개조한 차량입니다.

 

썽태우는 크게 두 가지 종류가 있습니다. 하나는 정해진 노선을 가는 버스 썽태우와 다른 하나는 원하는 목적지까지 바로 가는 택시 썽태우입니다. 버스 썽태우는 정해진 노선이 있어 손을 흔들어 탑승한 뒤 원하는 곳에서 벨을 누르고 하차하면 됩니다. 가격은 1인당 10바트(400)입니다. 택시 썽태우는 택시처럼 원하는 목적지를 말하고 가격은 서로 협상을 해서 잡으면 됩니다. 버스 썽태우인지 택시 썽태우인지 구별할 수 있는 방법이 있는데요. 택시 썽태우는 정차를 하고 있거나 탑승객이 아무도 없는 경우가 많고 버스 썽태우는 탑승객이 있는 경우가 많습니다.



태국의 주요 교통수단 썽태우 내부


 

썽태우 좌석은 2열로 나란히 마주 보게 되어 있습니다. 뒤에는 뚫려있으므로 떨어지지 않게 조심해야 합니다. 썽태우를 타면서 편했던 점은 정류장 같은 것이 없어서 원하는 목적지에 바로 앞에 내릴 수 있고 가격이 저렴하다는 것입니다. 불편했던 점은 버스 썽태우인지 택시 썽태우인지 헷갈리고, 안전벨트가 없어서 위험하다는 것입니다



 

태국의 주요 교통수단 뚝뚝 외관 



태국 시내의 주요 교통수단, 뚝뚝

뚝뚝은 태국의 교통수단인 삼륜차입니다. 뚝뚝은 삼륜차를 개조한 택시로 뒷좌석에 앉을 수 있습니다. 뚝뚝을 탈 때에는 가격이 정해져 있지 않으므로 기사와 흥정을 해야 합니다. 뚝뚝 중에서 여행자에게 바가지를 씌우는 경우도 있으니 조심해서 타야 합니다. 뚝뚝의 장점이라면 신기한 교통수단이어서 재미있는 경험이 될 수 있고, 단점은 양쪽이 트여 있기 때문에 매연과 더위에 쉽게 노출되는 단점이 있습니다

이렇게 제가 태국에서 경험했던 주요 교통수단 두 가지에 대해 소개해 드렸는데요. 물론 한국의 교통수단보다 편하지는 않지만 그래도 한번쯤은 해볼 만한 경험인 것 같습니다. 여러분도 태국에 방문하시면 한번 타보세요!


 


 



Posted by 국토교통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