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러분은 도시재생에 대해 얼마나 알고 계신가요?


도시재생이란 산업구조의 변화에 따라 쇠티한 도시에 새로운 기능을 추가하는 등의 방법을 이용해 도시를 되살리는 사업입니다. 예전에는 신도시를 개발하여 도시를 되살리는 방법을 주로 사용하였지만, 요즘에는 그 도시의 자원을 활용하여 도시에 활력을 불어넣는 방식이 많아지고 있습니다.


공장이었던 곳이 문화공간으로 변신하기도 하고, 도시의 유적지나 유산을 활용한 관광 목적의 도시재생을 하기도 하는데요. 그 중에서 제가 방문한 B-Con그라운드의 F1963은 문화적 도시재생의 대표사례입니다.


부산시는 수영고가도로 하부 지역의 부족한 문화공간 확보, 환경개선 및 지역 경제 활성화를 위해 부산을 상징하는 화물 수송용 컨테이너를 활용한 창의적 복합생활공간을 조성하였습니다.

 

특히 6개의 공간구성은 각 커뮤니티 그라운드(주민 커뮤니티 공간), 패밀리 데크(키즈카페, 가족단위공간), B-Con 스퀘어(만남의 광장, 안내센터), 쇼핑 그라운드, 모바일 스테이지(푸드트럭, 이벤트 공간), 아트갤러리(창작, 창업지원 및 전시공간)로 이루어져 있습니다.

 

이번 취재는 수영고가도로 하부 B-Con 그라운드 주변의 제일 핫 플레이스인 F1963을 취재하였습니다. 이곳을 먼저 취재하여 보여드리면 더 멋진 도시재생의 소개가 될듯하여 먼저 F1963을 취재하였습니다.

 



문화공간으로 변신한 핫플레이스, F1963


F1963은 와이어공장에서 문화공장인 복합문화공간입니다. 2016년 부산비엔날레 전시장으로 사용된 이후 리모델링을 거쳐 카페와 서점, 갤러리 등 다양한 복합문화공간으로 변신한 멋진 곳입니다.


F1963 입구 및 대나무숲에서 기념사진

 


입구에 도착하면 대나무 숲으로 이루어져 있어 여기가 산속이라는 멋진 착각이 듭니다. 맹족죽 숲, 소리길은 공장 바닥의 콘크리트를 잘라 조성한 곳이라고 합니다. 철 구조물로 이루어진 F1963 전망대에서 아래를 내려다보면 새로운 공간으로 느껴지는 신선함이 있습니다.




전망대에서 내려다 본 F1963

 


F1963에서는 여러 공연이 이루어지는데 제가 방문했을 때에는 오케스트라 연주가 열리고 있었습니다. 우리 용문 초등학교의 자랑스러운 오케스트라 친구들이 연주에 함께 하였습니다.


 

오케스트라 연주가 진행 중인 F1963



F1963에 테라로사 카페는 천장의 구조물이 드러나 있어 공장의 느낌을 그대로 살린 것 같았습니다. 공장에서 사용하던 발전기와 커피를 볶는 대형 로스터기가 함께 있어서 마치 박물관에 와있는 것 같았습니다. 카페 내부의 테이블은 공장에서 썼던 철판을 배치해놓아서 색다르고 너무 신기했습니다.

 


F1963 내부에 위치한 테라로사 카페



이렇게 F1963의 내부를 둘러보며 도시재생을 통해 공장도 이런 멋진 곳으로 재탄생할 수 있다는 사실이 너무 신기했습니다.

 

F1963에서 차를 타고 이동하면 이번 2019 대한민국 국토대전에서 국토연구원장 상을 받은 수영고가도로 하부 B-Con 그라운드를 갈 수 있습니다. 하지만 아직 완공 전이라서 취재를 할 수 없었습니다. 내년 1월 완공 계획이라 완공이 되면 꼭 B-Con 그라운드를 다시 방문해야겠습니다.

 

여러분도 부산에서 색다른 곳을 찾으신다면 F1963을 한번 방문해보세요!

 









Posted by 국토교통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