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을이 되면 날씨가 좋아서 나들이를 많이 가게 되는데요. 야외활동을 하면서 주위를 살피지 않고 돌아다니게 되면 자칫 사고로 이어질 수 있습니다. 그래서 가을철 나들이를 하러 갈 때 지켜야 할 안전수칙에 대해 알아보았습니다.

 

가을철 나들이 장소로 인기가 많은 곳 중 하나는 바로 산인데요. 등산도 하고 단풍도 보면서 가을을 즐기는 사람들이 많습니다. 하지만 산으로 가면 위험한 일들이 곳곳에 도사리고 있습니다.

 

 


가을 등산, 이것만은 꼭 지켜야 한다!


 


1. 등산하기 전에 필수! 준비운동

일단 등산을 하기 전에는 준비운동을 꼭 하고 가셔야 합니다. 등산할 때에는 관절에 무리가 많이 가기 때문에 준비운동을 하지 않으면 염좌나 근육 파열 등 상해를 입을 수 있습니다. 그래서 등산을 하기 전에 가벼운 스트레칭을 통해 근육과 관절을 풀어주면 부상을 방지할 수 있습니다.




 

2. 산에선 항상 진드기 조심!

산에는 나무나 풀이 많아서 진드기가 많을 수밖에 없는데요. 진드기에 물리지 않으려면 피부가 최대한 노출되지 않게 소매와 바지 끝을 단단히 여미고 등산복을 입는 것이 좋습니다.

 

또 풀밭에서 옷을 벗어두거나 눕지 말고, 등산 후에는 바로 샤워를 해야 하며 옷을 털어서 세탁한 후 햇볕에 말리는 것이 좋습니다.

 

등산 후에 고열, 두통 등 감기와 비슷한 증상이나 피부에 벌레에 물린 듯한 검은 딱지가 생겼다면 즉시 의료기관을 방문하여 적절한 치료를 받아야 합니다.





3. 산에서 항상 벌레, 뱀 조심!

등산하다가 벌레나 뱀에게 물리면 안정을 취한 후 곧바로 병원을 방문해야 합니다.

공원과 같이 접근성이 좋고 사람이 많아 도움을 받기가 쉽다면 크게 문제가 되지 않지만, 사람이 없고 외진 곳에서 뱀이나 벌레에 물리면 신속하게 대처할 수 없어 위험한 상황이 발생할 수 있습니다.

 

특히 벌독 알레르기가 있는 사람이 벌에 쏘이면 호흡이 어렵고 온몸에 식은땀이 나며 맥박이 빨라지고 의식이 흐려지는 쇼크 증상을 일으킬 수 있는데요. 벌에 쏘인 후 이러한 쇼크 증상과 함께 몸에 두드러기가 올라오거나 어지럽고 가려운 증상이 동반된다면 지체하지 말고 곧바로 산에서 내려와 병원을 찾아가야 합니다.

 

지금까지 가을에 등산할 때 특히 유의해야 할 안전수칙에 대해 알아보았는데요. 제가 작성한 안전수칙을 꼭 읽어보시고 참고하면 더욱 안전한 산행이 될 것 같네요!

 

 


 





Posted by 국토교통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