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항공협회가 주최하고 국토교통부가 후원한 제39회 항공의 날 기념식이 1030일 오후 3시 서울 메이필드 호텔에서 더 안전한 하늘길, 더 나은 내일을 위한 비행이라는 주제로 개최되어 행사에 참석하였습니다



39회 항공의 날 기념식 참석

 

그런데 항공의 날은 무엇일까요?

 

항공의 날은 대한민국 항공사 소속 민간 항공기가 서울 ~ 부산 노선을 처음 비행한 19481030일을 기념하기 위해 지정되었으며, 기념식은 1981년 처음 개최되어 올해로 39회를 맞이하고 있습니다.

 


 

39회 항공의 날 기념식 현장 속으로!


항공의 날 홍보 동영상

 


이번 기념식을 주최한 한국 항공 진흥협회는 항공 종사자들의 자긍심 고취와 항공산업의 지속적인 발전을 위하여 준비하였다고 합니다. 항공의 날 기념식은 크게 식전행사와 공식행사로 나뉘어 진행되었습니다. 식전행사는 축하 공연을 위해 우리나라 영공을 지키는 공군에서 군악대가 왔습니다.



공군군악대 축하 공연

 


기념식 행사는 항공산업 발전을 위하여 일하신 유공자분들과 항공업계 임직원 및 종사자 약 400명이 참석한 가운데, 아나운서의 개회선언을 시작으로 국민의례부터 내빈 소개, 홍보 동영상 시연, 유공자 표창, 국토교통부 항공정책실장의 치사, 피날레 공연 및 기념사진 촬영 등의 순으로 1시간 동안 진행되었습니다.

 


한국항공협회 조춘순 부회장님 기념사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간사 윤관석 국회의원님 축사


유공자 표창  및 국토교통부 항공정책실장님 치사

 


권용복 국토교통부 항공정책실장은 치사를 통해 우리나라 항공 운송산업은 짧은 역사에도 세계 6위의 항공운송 강국으로 성장하였다고 말씀하셨습니다.

 

더불어 항공산업의 지속적인 성장을 위해서는 항공 노선의 다양한 변화와 함께 새로운 항공 시장을 개척하고, 지역 상생을 위한 지방 공항 건설, 드론 산업 등 4차 산업혁명 육성 및 항공산업 일자리 박람회 등 항공 분야 일자리 지원 사업에도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을 약속해 주셨습니다.

 

또한 국민의 안전과 생명에 직결되는 항공안전이 무엇보다 중요하기에 우리 국민들이 안심하고 항공기를 이용할 수 있도록 항공 안전체계를 최우선의 가치로 생각하고 최선을 다해 달라고 부탁하였습니다.

 

아울러, 빠르게 변하는 주변국과의 경쟁에서 우위를 점유해 나갈 수 있도록 공항 운영에도 첨단 기술을 적용해 세계 최고 수준의 스마트 공항을 구현할 수 있도록 함께 노력하자고도 하였습니다.

 

끝으로 연합 합창단의 아름다운 피날레 공연과 단체 사진 촬영으로 기념식의 막을 내렸습니다.

  



피날레 공연


단체 기념촬영

 


한편, 이번 항공의 날을 시작으로 국민과 항공 종사자들이 함께 참여하고 즐길 수 있는 다양한 부대행사도 추진되고 있는데요.

 

먼저, 6회 항공레저스포츠제전(11.9~10)이 경남 진주에서 개최되는데 드론 레이싱, 패러글라이딩, 스카이다이빙 등 다채로운 하늘 축제가 펼쳐질 예정입니다.

 

뒤를 이어 항공안전 강화를 주제로 하는 항해 시설 안전세미나(11.12, 인천), 항공안전 세미나 (11.29, 서울), 12월에는 우리나라 항공사업 위상 제고와 항공문화 저변 확대를 위해 실시한 제7회 항공문학상 시상식(12, 서울)이 개최될 예정이라고 합니다.

 

이상으로 정현욱 기자였습니다.







Posted by 국토교통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