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러분들은 항공의 날 기념식이 있다는 것을 알고 계셨나요? 저는 이번에 항공의 날 기념식에 참석하기 전까지는 있다는 것을 몰랐습니다.

 

올해로 39회를 맞은 항공의 날은 우리나라 최초의 민항공사 대한국민항공사(KNA) 소속의 항공기가 최초로 서울~부산 노선을 운항한 날(19481030)을 기념하기 위해 제정되었습니다.

 

올해 행사는 더 나은 항공산업을 위해 더 안전한 하늘길, 더 나은 내일을 위한 비행을 주제로 열렸습니다.


39회 항공의 날 기념식 입구와 좌석 배치도

 


공식행사로는 내빈 입장으로 시작하여 폐회 및 환송까지의 순서로 진행되었습니다.

 

39회 항공의 날 기념식에는 대한항공과 에어부산, 에어서울, 이스타항공, 진에어, 인천국제공항공사, 국토교통부, 아시아나항공, 한국항공공사, 티웨이항공 그리고 국토교통부 어린이 기자단 등 많은 사람이 참석하셨습니다.

 

항공의 날 기념식 식전행사인 공군 군악대 연주는 항공의 날을 축하하는 의미의 노래들을 연주하였습니다. 공군 군악대 연주를 다 즐겁게 관람하였습니다.



공군 군악대가 연주하는 모습

 


내빈 입장 후 아나운서가 개회 선언을 하고 국민의례를 하였습니다. 그리고 홍보 동영상을 시연하였습니다.

 

홍보 동영상 안에는 우리나라 항공 역사의 내용이 많이 담겨 있었던 것 같습니다. 기념사는 한국항공협회 조춘순 부회장님이 해주셨습니다.

 

2000년까지만 해도 항공산업의 길이 순탄치 않았고, 힘든 상황에서 국립항공박물관을 건설했다고 말씀해주셨습니다. 좋은 말씀을 해주셔서 내년 항공의 날 기념식도 기대되었습니다. 축사는 윤관석 국회의원과 김성태 국회의원께서 해주셨습니다. 축사가 끝난 후 유공자 포상-장관 표창 대표수상자 12명의 시상식이 있었습니다.

 

항공산업을 위하여 노력하신 분들께 다시 한 번 감사함을 느낄 수 있었습니다. 치사는 국토교통부 권용복 항공정책실장님이 해주셨습니다.

 

항공 산업의 눈부신 성장만큼 앞으로 가야 할 길이 밝은 것만은 아니고 미중 무역 분쟁과 일본 수출 규제 등이 항공 영업 여건에 불확실성을 야기하고 있다고 우려하는 말씀을 하셨습니다. 그리고 무엇보다 안전이 중요하기 때문에 우리 국민들이 안심하고 항공편을 이용할 수 있도록 안전을 최우선의 가치로 삼을 것이라고 강조하시며 말씀을 마치셨습니다.

 


한국항공협회 부회장님의 기념사

 


치사가 끝나고 연합합창단의 피날레 공연까지 들은 후 기념사진 촬영을 하였습니다. 피날레 공연으로 연합 합창단이 노래 3곡을 불렀습니다. 정말 멋진 공연이었습니다.


 

장관 표창 대표수상자 12명의 모습


연합 합창단의 노래하는 모습

 


주요 내빈 분과 장관 표창 대표 수상자 12, 항공사, 국토교통부 어린이 기자단까지 기념사진을 촬영하였습니다. 사진을 촬영한 후 기념품으로 우산을 받고 제39회 항공의 날 기념식이 끝났습니다.

 

항공산업에 대해서 더 자세히 알 수 있었고 우리나라가 항공산업에 하는 노력을 알 수 있어서 정말 좋은 기회였습니다







Posted by 국토교통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