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러분은 항공우주라는 말을 들으면 어떤 생각이 떠오르시나요? 저는 항공우주라는 말이 어려워서 사실 떠오르는 것이 없습니다. 그래서 항공우주에 관한 것을 배우기 위해 사천 항공우주박물관을 방문하였습니다.



항공우주박물관 입구

 


항공우주박물관에 입장하면 제일 먼저 여러 비행기가 보입니다. 그중에서도 대통령 전용기가 있었습니다. 대한민국에서는 대통령 전용기를 코드 원(Code-One)이라고 부릅니다. 1950년부터 2000년까지 다양한 대통령 전용기가 있었는데요. 비행기 말고도 탱크와 전차, 헬기 등 많은 전시물이 있었습니다.

 

 

항공우주관련 모형이 전시되어있는 모습

 


내부 전시관으로 들어가면 항공우주에 관한 많은 것들이 전시되어있었습니다.

 

제일 먼저 천장 쪽에 있는 항공 발달사가 눈에 잘 보였습니다. 1505년 공상비행 시대부터 2008년 우주공간 무한경쟁 시대까지 우리나라의 항공에 대한 변천사를 알 수 있어 유익했습니다.

 

세계 최초 비행기 발명국이 대한민국이라는 사실도 이곳에서 처음 알았습니다.

 

조선 시대 임진왜란(1952) 때 전북 김제의 정평구가 만든 비행기와 같이 나는 기계를 만들었습니다. 한국인이 발명한 세계 최초의 비행기는 비차라는 것인데요. 미국의 라이트형제보다 300년이나 앞선, 세계 최초의 비행기라고 합니다.

 

인공위성도 전시되어 있었는데요. 인공위성을 통해 일기예보와 위치 확인, TV 중계, 지도 제작, 천체관측, 지구자원 탐사 등을 할 수 있습니다. 이 중에서도 국토와 관련된 지도 제작은 지표에서 정확한 지형을 측정하기 곤란하지만. 인공위성을 이용하면 정확하게 지형을 분석할 수 있습니다.

 

우리나라에서는 이소연이 최초로 우주를 방문했는데요. 이소연은 2명의 아시아계 미국인을 포함해 우주에 간 4번째 아시아 여성 우주인으로 기록되었습니다. 우주에 관한 것들까지 다 본 후 항공 산업관에 갔습니다.


 

항공 산업관 입구 모습

 


항공 산업관에서는 비행기의 역사에 대해 알 수 있었는데요. 1세대의 비행기들로는 아음속과 기종, 로켓이 있고 2세대는 초음속과 1세대 레이더, 단거리 AAM이 있습니다.

 

3세대는 초음속과 다목적 레이더, 중거리 AAM, 단거리 AAM이고 4세대는 고기동성과 첨단 항전 장비, 정밀유도무기, 다목적 성능이 있으며 5세대에는 스텔스와 통합항전, 정보융합, NCW형 전투기가 있습니다.

 

항공 산업은 주요 선진국이 모두 전략적으로 육성하고 있는데요. 엄청난 잠재력과 파급력을 지닌 항공 산업이 미래의 주도권을 확보할 수 있는 원천이기 때문입니다. 특히 영국과 캐나다는 기계 산업의 꽃이라 할 수 있는 자동차 산업보다 항공 산업을 국가 주력산업으로 집중적으로 육성하고 있습니다.

 

우리나라의 항공 산업의 대표적인 비행기는 T-50이라고 할 수 습니다. T-50의 주요 특징은 단발 엔진, 복좌, 초음속기이며 고등훈련기와 전술 입문훈련기라고 할 수 있습니다. T-50의 최대속도는 Mach 1.5이고 주요 성과로는 02년 시제기 초도 비행, 05년 초도 납품이 있습니다.

 

이렇게 우리나라 기술로 만든 T-50 고등훈련기 16대를 인도네시아에 수출하면서 우리나라는 세계에서 6번째로 초음속 항공기를 수출하는 국가가 되었습니다. T-50 16대를 수출하는 것은 중형자동차 16,000대를 수출하는 것과 맞먹을 만큼 항공 산업은 대한민국의 미래 수출산업으로 당당히 비상하고 있습니다. 우리나라뿐만 아니라 다른 나라에서도 초음속 항공기를 만드는데, 대표적인 비행기로는 이탈리아의 M-346과 영국의 Hawk 등이 있습니다.



비행기에 대한 것을 설명하는 전시물

 


이렇게 항공우주 과학은 국력이고 항공우주의 꿈은 우리의 힘으로 만들어야 합니다. 그러므로 우리 모두 항공 우주에 대해서 조금 더 관심을 가졌으면 좋겠습니다.

 

 

 




Posted by 국토교통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