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월에 가족 나들이로 생태수도 순천과 벽화마을로 유명한 통영을 탐방하고 왔습니다.

 

순천만 국가정원은 할머니를 위한 여행 방문지였는데, 동문에서부터 꿈틀 정원, 태국 정원, 일본 정원, 영국 정원, 이탈리아 정원, 미국 정원, 네덜란드 정원, 독일 정원 순천 호수정원, 꿈의 다리로 이어지는 산책로 등 다양한 나라의 정원을 만나 볼 수 있었습니다. 각 나라의 정원에서 추억을 담아 가족사진 촬영도 하였습니다.


각국의 정원을 재현해놓은 순천만 국가정원

 



순천만 자연생태공원 및 국가정원


자연생태공원과 바로 옆에 조성된 순천만 국가정원은 순천의 관광명소 중 인기가 많은 곳입니다. 순천만 자연생태공원은 한국관광공사에서 최우수 자연경관으로 선정할 만큼 생물 다양성이 풍부하고 생태적으로 가치가 높은 곳이기도 합니다.

 

순천만은 세계 5(아마존 하구, 미국 동부 조지아 해안, 북해 연안, 캐나다 동부 해안, 순천만) 연안 습지로도 잘 알려져 있는데요. 강 하구, 갈대밭, 염습지, 갯벌 등 산과 어우러져 수려한 자연경관을 자랑하고 있으며, 흑두루미 등 동식물들의 중요한 집단 서식지로 국제적인 주목을 받았던 곳입니다



순천만 국가정원의 모습

 


순천만 국가정원은 산림청의 종합심사를 마치고 지난 201595일 대한민국 국가정원 1호가 되었습니다.

 

순천만 국가정원의 입구는 동천을 기준으로 서문과 동문으로 나누어져 있는데, 수목원 구역, 습지센터 구역, 세계정원 구역, 습지 구역, 참여정원으로 이루어져 있습니다. 세계의 특색을 살린 세계 정원은 산책하며 각국의 정원을 둘러볼 수 있어 좋았습니다.

 

순천만 국가정원의 동과 서를 연결하는 꿈의 다리를 건너 스카이 큐브를 타고 순천만 자연생태공원으로 이동했습니다. 꿈의 다리는 설치 미술가 강익중 작가의 작품으로, 세계 최초의 물 위에 떠 있는 미술관입니다. 꿈의 다리의 외벽은 일상에서 느껴왔던 유쾌한 시구(詩句)를 오방색의 유리타일로, 내벽은 우리나라를 비롯한 전 세계에서 모은 어린이들의 소망으로 꾸며졌습니다.


 

순천만 자연생태공원의 모습

 

순천만 갈대밭의 총면적은 약 15만 평(50m²)에 달하는데요. 순천 시내를 관통하는 동천과 이사천의 합수 지점부터 하구에 이르는 3쯤의 물길 양쪽이 갈대밭으로 뒤덮여 있어, 바람에 춤을 추듯 흩날리는 갈대의 모습을 볼 수 있습니다.

 



구불구불 비탈길을 따라 만나는 동화 속 나라, 동피랑 벽화마을


이번에는 통영의 대표적인 도시재생 마을인 동피랑으로 가보았습니다. 동피랑 벽화마을 입구에서 처음 만나게 되는 것은 푸른 통영 바다입니다. 통영 바다에서 불어오는 시원한 바람을 맞으며 구불구불 비탈진 골목길을 올라가다 보면 벽화에 그려진 그림이 방문객을 반갑게 맞이해주고 있습니다.

 

골목을 들어설 때마다 새로운 벽화의 모습이 마치 동화 속 나라에 온 것 같습니다. 아기자기한 벽화의 모습에 이곳저곳에서 추억을 남기게 됩니다



동피랑 마을에서 본 통영 바다

 


피랑은 벼랑을 뜻하는데요. 동쪽 벼랑이라고 불리는 동피랑 벽화마을은 지역 경제가 나빠지면서 도시를 재정비하기 위해 철거예정이었던 곳이라고 합니다. 지역주민과 시민단체들이 합심하여 마을을 특색 있는 골목길로 바꾸게 되면서 낡은 담벼락을 형형색색의 아름다운 벽화로 채우기 시작했습니다. 현재는 동피랑 마을에 그려진 특색 있는 벽화들이 입소문을 타면서 관광객의 발길이 끊이지 않는 관광명소로 거듭나게 되었다고 합니다.



동피랑 마을에 그려진 벽화

 


동피랑 벽화마을은 구불구불한 골목길과 가파른 오르막길에 자리 잡고 있지만, 다양한 벽화들이 많아 어디를 가든 포토존이 되는 곳입니다.

 

마을 정상에 도착해 통영의 바다를 한눈에 보니, 정상까지 올라가길 잘했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동화 속 나라 포토존에서 추억의 사진도 남길 수 있어 가족 여행지로 제격인 것 같습니다.

 

이렇게 남해에 위치한 대표적인 도시재생 지역 두 곳을 소개해보았는데요. 여러분도 가족과 함께 순천과 통영으로 떠나보는 건 어떠세요?







Posted by 국토교통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