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15일부터 1020일까지 6일간 성남의 서울공항에서 열렸던 ‘Seoul ADEX 2019’라는 서울 국제 항공우주 및 방위산업 전시회에 아빠와 함께 다녀왔습니다.

 


행사장 입구

 


Seoul ADEX 2019는 항공우주 및 방위산업 관련 장비, 제품 실내외 전시 등 항공기 전시, 지상 장비 전시, 곡예비행, 시범비행의 내용으로 34개국에서 430개 업체가 참가하였으며 1,730개의 부스가 배치되어 있었습니다.



실내전시장 입구 및 참가 부스

 


Seoul ADEX 2019가 열리는 서울공항까지는 지하철을 타고 갔는데요. 제가 사는 수원 영통 망포역에서 지하철을 타고 모란역까지 갔습니다.

 

모란역에서 서울공항까지 가는 셔틀버스도 있지만 줄이 길어서 걸어서 가기로 했습니다. 하천을 따라 다리를 건너 행사장으로 가다 보니 다리 아래에서 놀고 있는 오리들이 참 여유로워 보였습니다.

 

드디어 도착한 서울공항, 표를 끊고 나서는 보안 검색을 하러 들어갔는데요. 각종 항공기와 장비들이 전시되어있는 만큼 더욱 보안이 철저했습니다. 사람들이 모두 공항에서처럼 성급해 하지 않고 보안검색에 협조했습니다.

 

 


Seoul ADEX 2019 현장 속으로!


보안검색대

 


보안 검색을 기다리고 있는데, 밖에서 무언가 소란스러운 소리가 들렸습니다. 보안검색을 끝내고 행사장 안으로 들어가서 보니 하늘에 노란 비행기가 높이 올라갔다가 떨어지고, 빙글빙글 돌기를 반복하며 우리를 반겨 주고 있었습니다. 나중에는 노란 비행기뿐만 아니라 파란색 비행기 등 다른 항공기도 함께 합류해서 사람들의 눈을 행복하게 해주었습니다.



호주 민간 곡예팀의 시범비행

 


이곳에는 비행기뿐만 아니라 전쟁에서 사용하는 전투기, 헬기, 탱크, 수송기 등도 전시되어 있었습니다. 수송기가 이륙해서 여기저기 날아다니는 것도 보았는데요. 묵직해 보이는 수송기가 자유롭게 날아다니는 모습이 왠지 신기했습니다.



여러 가지 군용기

 


항공기가 자동차처럼 쉽게 운전을 할 수 있는 것도 아니고, 뒤를 보기가 힘들어 사실상 후진을 하기 어려운 교통수단입니다. 그런데 신기하게도 이 수송기는 비행을 끝마치고 돌아와서 활주로 위를 돌아다니다가 후진하는 모습을 보여주었습니다. 항공기 기술이 이 정도로 발달했다는 생각이 들자 우리나라가 자랑스럽게 느껴졌습니다.



후진하는 수송기

 


외국에서 온 전투기나 헬기도 있고, 외국 군인들도 함께 서 있는 모습이 멋있어 보였습니다.

 

다른 수송기 안에 들어가서 구경도 하고, 제가 좋아하는 랩터 전투기도 타 봤습니다. 실제 전쟁 상황처럼 헬기가 조난당한 조종사를 찾아서 구조하고, 전투기가 폭탄도 터트리며 쇼를 펼치는 모습을 보니 나중에 실전에서도 잘 싸울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공군 수송기


폭탄 시연



행사장 안에는 비행기 모형을 만들어 보거나 여러 가지를 체험할 수 있는 체험 부스도 있었고, 수류탄이나 지뢰를 똑같이 만들어놓은 모형들도 함께 전시되어 있었습니다.

항공우주 전시관으로 들어가 보니 전투 비행사들에게 응원의 엽서를 써서 넣는 곳도 있었는데요. 엽서를 쓰고 볼펜도 선물로 받았습니다.

 

공군의 상징은 역시 용맹한 독수리! 독수리를 박제한 것이 전시되어 있었는데요. 아무리 박제한 것이지만 부리와 발톱, 반짝이는 눈에서 묻어나오는 용맹함이 금방이라도 날아올라 저를 덮치고 할퀼 것만 같아서 가까이 가기가 무서웠습니다. 실제 전투기를 비행하는 것 같은 기분을 느낄 수 있는 VR 체험도 있었습니다.



실내전시장

 

 


전시회에서 가장 기다렸던 볼거리, 블랙이글스의 곡예비행!


역시나 오늘도 블랙이글의 곡예비행은 저의 기대를 저버리지 않았습니다. 알록달록한 색을 뿜어내고 대형을 유지하며 이리저리 날아다니는 모습이 마치 철새무리 같았습니다.

 

활주로를 빠르게 달려 이륙하여 아파트 단지를 지나 형형색색의 연기를 뿜어내고, 요란한 소리를 내며 날아오는 모습에 감탄사가 저절로 흘러나왔습니다. 중간중간에 예상치 못한 곳에서 블랙이글스가 날아와 사람들을 깜짝 놀라게 해주기도 하고, 여기저기를 계속 날아다니며 사람들의 시선이 하늘에서 떨어지지 못하게 했습니다.

 

곡예비행이 끝나고 나서 고개를 숙이니 고개가 아플 정도였습니다. 블랙이글스가 하트와 태극 문양을 그리는 모습은 정말 자랑스럽고 멋있었습니다.


 

곡예비행을 준비하는 블랙이글스

 

블랙이글스의 곡예비행

 

 

모두의 입을 다물지 못하게 만들었던 곡예비행이 끝나고 또 다른 전시장으로 들어가 보았는데요. 그곳에는 우리나라에서 만든 여러 가지 인공위성들도 함께 전시되어 있었습니다.

 

여러 가지 무인 항공기가 함께 전시되어 있고, ‘UN’이라고 쓰여 있는 하얀 탱크도 함께 있었습니다. 인공위성을 보니 언젠가 저도 우주로 가서 인공위성이 직접 날아다니는 모습을 바라보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실외 전시장 및 부스

실내전시장

 


블랙이글스 프라모델을 구매하고, 행사장 안에 있는 편의점에서 간단한 간식을 사 먹었는데요. 행사장 안에 편의점이 있으니 정말 편리하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전시회장을 다 둘러보고 행사장 밖으로 나갔는데 해마다 만족할 만큼 구경을 했지만, 어딘가 아쉬운 마음이 들었습니다. 집으로 향하는 길에도 오늘 본 항공기의 모습이 눈앞에 아른거렸습니다.

 

행사장에서 모란역까지 가는 길, 이번에는 셔틀버스를 타고 모란역으로 갔습니다. 계속 들어오는 셔틀버스 덕분에 많은 사람이 빠르고 편리하게 역까지 갈 수 있었습니다.



집에 와서 조립한 블랙이글스

 


오늘 전시회를 다녀오고 나서 많은 것을 느꼈습니다. 우리나라가 자랑스럽다는 생각도 들고, 다음에 또 방문하면 더 일찍 와서 최대한 많이 둘러보고 다른 체험도 하며 즐거운 시간을 보내고 싶다는 마음이 들었습니다.







Posted by 국토교통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