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교통부에서는 2000년부터 매년 전국 시군구를 대상으로 시민 생활여건 개선과 도시경쟁력 향상 등 우수한 성적을 거둔 지자체에 도시대상을 수여하고 있습니다. 올해는 19개의 지자체가 상을 받았는데요. 저는 이중에서 대상을 수상한 서울시 종로구를 도보 야행 컨셉으로 찾아가 보았습니다.

 



2019 도시대상 영예의 대상, 종로구!


서울 종로구가 도시대상을 수상할 수 있었던 이유는 크게 두 가지를 꼽을 수 있습니다.

 

먼저 취약지역 생활여건을 개조하는 새뜰마을사업을 활용한 것인데요. 새뜰마을사업은 국민 행복, 지역 희망을 비전으로 하는 지역발전정책을 뒷받침하기 위해 시작된 사업입니다. 달동네, 쪽방촌 등과 같이 주거환경이 열악한 지역에 대해 생활 기반 시설, 집수리 지원 및 돌봄, 일자리 등의 휴먼케어를 종합적으로 지원합니다. 또 새뜰마을사업을 통해 지역의 기초생활 인프라가 확충되고 마을 일자리도 창출되는 등 실제 거주하는 사람들의 생활환경이 개선되는 효과가 있습니다.

 

그 다음으로는 한옥화를 꼽을 수 있습니다. 광화문, 동대문 등의 기존 한옥뿐만 아니라 북촌 한옥마을처럼 마을 전체를 한옥화해서 관광객 유치와 도시경관을 향상시켰다고 할 수 있는데요.

 

이렇게 새뜰마을사업과 지역의 한옥화로 옛것은 보존하고 생활환경을 개선한 온고지신의 정신을 높게 평가받았기 때문에 대상을 수상한 것이 아닐까 합니다.

 



 

도시대상을 수상한 종로구의 매력 속으로!



광화문부터 종로5가 야행 코스

 


이번 종로구 야행은 광화문부터 동대문, 종로1, 종로5가까지의 코스를 돌아보면서 종로구만의 색깔을 찾아보자는 생각으로 시작했습니다.

 

먼저 광화문으로 떠납니다



광화문과 청계천의 야경

 


광화문광장과 광화문, 그리고 도시를 가로지르는 넓은 도로와 잘 조성된 경관, 이를 따라 흐르는 청계천이 인상 깊은 곳이 바로 광화문 코스입니다.

 

이 광화문 코스는 주로 낮에만 보았는데 밤에 보니 야경이 정말 아름다워서 가족, 연인과 함께 방문하면 더 멋스러울 것 같습니다. 과연 도시대상에 걸맞은 곳입니다.

 

이어서 넘어가는 곳은 동대문입니다



동대문의 모습

 


동대문하면 흔히 DDP를 떠올리실 텐데 갑자기 웬 성곽이냐고요? 종로구의 도시대상은 이런 한옥 건물을 중심으로 이루어진 도시재생이 인정을 받았기 때문입니다.

 

이번에는 종로1가로 넘어가 보겠습니다.



종로1가에 위치한 보신각

 


종로1가에는 보신각과 조계사가 있습니다.

 


 

종로1가에 위치한 조계사 대웅전의 모습

 


이제 연말이 얼마 남지 않았는데 연말의 보신각은 어떤 의미일까요?

 

매년 1231일 보신각에서는 서른세 번의 종이 울립니다. 예전에는 보신각이 서울 건물 중 제일 높이 솟아있어 상징적인 의미가 있었고, 시계 역할을 했습니다. 밤이 되거나 문을 닫을 때, 날이 밝을 때, 성문을 열 때 종을 쳐서 시간을 알리곤 했습니다. 요즘은 국경일과 새해를 맞이할 때, 밤에 종을 친다고 합니다.

 

뒤이어 보이는 것은 조계사인데요. 조계사는 사찰로 대한불교조계종의 본사이며 한국 불교의 중심지인 만큼 종교적 의미, 그 이상이기 때문에 한 번 둘러보시는 것을 추천해드립니다.



공평도시유적전시관 입구의 모습

 


시간이 난다면 공평도시유적전시관에도 방문해보세요. 9시부터 6시까지 운영하며 입장 마감은 530분입니다. 관람료는 무료이며 월요일은 휴관일이라는 점 명심하시기 바랍니다.

 

종로 2가의 야경은 어떨까요? 종로 2가 하면 가장 먼저 무엇을 떠올리실지 궁금한데 음악을 좋아하는 저는 낙원상가와 인사동과 탑골 공원이 떠올랐습니다.



낙원악기상가의 모습

 


악기에 입문하면 맨 처음 찾게 되는 낙원상가는 우리나라에서 가장 악기가 많은 곳입니다. 다양한 악기를 찾으며 음악에 입문하는 것도 좋은 취미이죠.



삼일문의 모습


삼일대로 안내판

 


다음으로 눈에 띈 것은 삼일문입니다.

 

이 문을 잇는 삼일대로는 3.1운동의 발상지입니다. 기미년 만세운동을 통해 우리나라가 새로 태어난 것을 기념하듯이 서울시는 3.1운동 100주년을 맞아 삼일대로에 시민 공간을 만들었다고 하니 꼭 방문해보세요.



종각 젊음의거리

 


밤늦게 성행하는 가게들을 뒤로 하고 종로 4가를 살펴보았습니다. 종로 4가에서 제일 유명한 것은 종묘가 아닐까 합니다.

 


종묘의 모습

 


닫혀있는 저 문 너머에는 세계문화유산 중 하나인 종묘가 있습니다. 조선 왕조는 유교를 기본 이념으로 삼았기 때문에 조상에게 제사를 지내는 곳인 종묘를 아주 중요하게 여겼습니다.

 

종묘는 건물 자체의 위엄이 있는 곳이었습니다. 절제되면서도 장엄한, 웅장하면서도 신성한 분위기가 느껴집니다. 심지어 종묘에서 지내는 제사인 종묘제례와 제례악도 무형문화유산으로 등록된 만큼 모두 우리가 보존하고 지켜나가야 하는 중요한 유산입니다.

 

도시대상을 수상한 종로구로 도보 야행을 떠나보았는데요. 카메라에는 미처 담기지 않은 종로구의 과거의 영광과 현재가 공존하는 느낌은 새로웠습니다. 가끔은 여러분도 운전대를 잠시 내려놓고 우리나라의 자랑 종로구를 거닐며 도시의 아름다움을 느껴보셨으면 합니다.

 

 






Posted by 국토교통부

댓글을 달아 주세요